KTX-이음 개통 100일…쾌적한 편의시설 자랑

기사입력:2021-04-14 13:24:14
center
KTX-이음 좌석.(사진=코레일)
[로이슈 최영록 기자]
오늘(14일)로 개통 100일을 맞은 한국형 차세대 고속열차 KTX-이음이 새로운 편의시설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KTX-이음은 국민 선호도조사를 거쳐 내·외부 디자인과 편의시설을 확정해 기존 KTX나 KTX-산천에 비해 내부 시설이 크게 개선됐다.

실제로 좌석마다 무선 충전기가 있어 별도 케이블 없이 휴대전화 등 모바일 기기를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고, 모든 좌석에 USB포트와 전원 콘센트를 설치해 배터리 걱정 없이 편리하게 모바일 기기를 사용할 수 있다.

게다가 KTX-이음은 기존 KTX, KTX-산천과 다르게 개인별 창이 있어 더 안락하고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특히 KTX-이음 우등실은 앞좌석 등받이에 터치스크린을 설치해 인터넷이나 유튜브를 즐길 수 있다”며 “나아가 우등실 좌석은 의자등받이 각도를 자동으로 조절 가능한 전동 리클라이닝 기능을 탑재해 편의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철도는 지난 1월 5일 중앙선 청량리~안동 구간에 국내 최초의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KTX-이음의 운행을 시작했다. KTX-이음은 청량리역부터 양평, 서원주, 원주, 제천, 단양, 풍기, 영주, 안동역까지 주중 하루 14회, 주말 하루 16회 운행한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