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의원, 뮤지컬 분야 육성·지원 위한 공연법 대표발의

기사입력:2021-03-28 10:25:01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뮤지컬을 공연법상 독립장르로 분류하는 법률안이 국회에 발의됐다.

28일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대구 북구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은 뮤지컬을 공연산업의 한 분야로 독립적으로 정의하여 향후 뮤지컬 지원사업의 근거로 하는 공연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김승수 의원은 "뮤지컬은 국내 공연산업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며 연간 4천억원 규모의 시장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향후 우리나라를 문화콘텐츠 강국으로 발전시킬 성장 주역이지만 현재 법률적 근거 부재로 국가 문화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뮤지컬을 공연법상 독립 장르로 정의하여 향후 뮤지컬 지원사업의 근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법률안 제안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원이 대표발의한 공연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공연법상 정의 항목에서 규정된 음악, 무용, 연극 등의 장르에 뮤지컬을 독립장르로 추가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추후 법률안이 통과되면 뮤지컬은 독립장르로 분류되어 국가차원에서 공연예술인 육성 및 지원, 공연시설 확충, 공연예술 해외진출, 공연산업 육성 등 공연예술 진흥 등을 위한 공연예술 기본계획을 수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어 뮤지컬 산업 종사자를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 추진이 가능해진다.

뮤지컬은 노동집약적 공연산업의 특성상 고용창출효과가 크지만, 시장실태 조사, 종사자 직무분석, 발전방안 등 기초조사와 기초연구의 부족으로 뮤지컬산업의 중장기적 발전전략 수립이 불가능하다. 또한 현재 정부에서 진행하는 뮤지컬 지원사업은 한시적이고 산발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문화산업 육성정책에서도 부각되지 못하며 국가 문화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상황이다.

특히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의 경우 지난 14년간 글로벌 뮤지컬 축제 개최를 통해 해외 유수의 공연 단체가 한국을 꾸준히 찾는 등 아시아 최대 뮤지컬 플랫폼으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뮤지컬 인재 양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 수행까지 더해 뮤지컬 대중화와 저변확대에 크게 기여한바 있지만 공연전통예술과 대중문화산업의 모호한 위치에서 매해 페스티벌 운영에 애로를 겪고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53.32 ▲31.21
코스닥 966.72 ▲14.95
코스피200 420.17 ▲4.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473,000 ▲127,000
비트코인캐시 1,613,000 ▲2,000
비트코인골드 125,000 ▲1,600
이더리움 4,967,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126,200 ▲2,100
리플 1,695 ▼7
라이트코인 396,900 ▼1,700
이오스 13,64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551,000 ▲16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433,000 ▲86,000
비트코인캐시 1,588,000 ▲4,000
비트코인골드 124,200 ▲1,600
이더리움 4,968,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125,800 ▲1,400
리플 1,697 ▼1
퀀텀 26,500 ▲220
라이트코인 396,600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