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개발, 미아4구역 조합과 결탁 의혹 실체 드러나

조합 관계자 “몇번 빼고 찍어라” 서면결의서 징구
현산, 추가 인쇄한 서면용지에 투표하면 선물 제공
기사입력:2021-03-09 17:25:39
center
현대산업개발 선물.(사진=조합원)
[로이슈 최영록 기자]
오는 25일 대의원 보궐선거 이후 시공자 선정절차에 돌입하는 서울 강북구 미아4구역(재건축)에서 조합과 HDC현대산업개발 간의 결탁 의혹이 그 실체를 드러내며 충격을 더하고 있다. 그동안 조합은 현대산업개발 이해관계자가 후보로 출마한 것에 대해 제재할 방법이 없다는 중립적인 입장이었다. 하지만 취재 결과 조합은 해당 대의원 후보자를 당선시키기 위해 조직적으로 움직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합 관계자, 입후보자 낙선 유도현산, 서면투표용지 추가 인쇄

한 대의원 입후보자에 따르면 총회책자가 발송된 시점인 지난 5일 조합의 여직원이 한 대의원 집에 찾아와 직접 서면결의서를 징구했는데, 당시 해당 입후보자를 빼고 기표하도록 요구했다. 조합 여직원이 해당 후보자의 낙선을 유도한 것이다.

이에 대해 부당함을 느낀 해당 입후보자는 조합장에게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다. 그러나 조합장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어떻게 알았냐”며 오히려 해당 입후보자에게 따졌다. 더구나 해당 직원을 엄하게 문책하기 보다는 야단을 치는 것에 그쳤다. 이러한 내용은 해당 입후보자가 조합장과 나눈 통화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결국 조합이 현대산업개발 이해관계자를 당선시키기 위해 해당 입후보자의 낙선을 유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뒷받침해주는 대목이다.

나아가 현대산업개발이 조합원에게 발송한 것 외에 100여장의 서면투표용지를 추가로 인쇄해 당사 OS직원(아웃소싱)들에게 배포했다는 제보도 잇따르고 있다. 자신들이 직접 서면결의서를 걷어 특정 입후보자를 당선시키겠다는 심산인 것으로 해석된다.

뿐만 아니라 현대산업개발은 서면결의서를 징구해 온 OS직원들에게는 인센티브 지급을 한다는 내부지침까지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인지 서면결의서를 낸 대의원 및 조합원들의 양심선언을 통해 현대산업개발 OS직원들이 선물공세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한 재건축조합의 대의원 선거와 관련해 시공사가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은 관계법령 위반일 뿐 아니라 도덕적으로도 문제가 있다는 게 업계의 지적이다.

한 정비사업 전문가는 “사업주체인 조합원들이 결자해지의 마음가짐으로 이번 대의원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공정성을 바로 잡아야 한다”며 “그래야만 혼란스러운 사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64.96 ▼13.72
코스닥 1,003.72 ▲5.23
코스피200 434.73 ▼2.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4,600,000 ▼26,000
비트코인캐시 694,000 ▼2,500
비트코인골드 67,400 ▼50
이더리움 2,768,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65,100 ▲150
리플 982 ▲3
라이트코인 194,100 ▼200
이오스 5,660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4,747,000 ▲38,000
이더리움 2,901,000 ▼35,000
에이다 1,79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4,592,000 ▼19,000
비트코인캐시 694,500 ▲500
비트코인골드 65,800 0
이더리움 2,766,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65,000 ▲100
리플 982 ▲2
퀀텀 10,110 ▲40
라이트코인 194,600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