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수 의원 "울산시, 2020년도 종합체감안전도 전국 최하위 수준"

인천청, 부산청에 이어 세번째 낮은 수치 기사입력:2021-03-01 10:47:30
center
서범수 국회의원.(제공=서범수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울산시민이 느끼는 종합체감안전도가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서범수(울산 울주군)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지방청별 체감안전도> 결과에 서 울산청은 2020년도 종합체감안전도 75.6점으로, 전국 18개 지방청 가운에 16위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범죄안전도(82.1점), 교통사고 안전도(69.4점), 법질서 안전도(71.2점) 등 분야별 지표를 종합한 결과로, 울산시는 전국 평균(77.7점)보다 2.1점 낮은 75.6점을 나타냈다.

전국 최하위를 기록한 인천청(74.9점), 부산청(75.5점)에 이어 세 번째로 낮은 수치다.

종합체감안전도는 2011년부터 매년 경찰서당 200명(전국 5만명)의 주민을 대상으로 조사하는 지표로, 범죄·교통사고·법질서 안전도를 각각 분야별로 평가하여 이를 종합적으로 산출한 결과이다. 이는 지역별 시·도민이 느끼는 안전도를 평가할 수 있는 핵심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연도별로 살펴볼 경우, 울산청의 체감안전도는 매년 소폭 상승하고 있으나 전국 평균치와 비교했을 때는 이를 밑도는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2018년 71점(전국 평균 73.3점), 2019년 72.6점(74.6점), 2020년 75.6점(77.7점)을 기록, 매년 전국 평균보다 약 2점이 낮게 나왔다.

center
최근 3년간 지방철별 종합체감안전도 결과.(제공=서범수의원실)

울산시민이 체감하는 안전도가 매년 상승하며 치안 상황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나, 다른 지자체에 비하면 여전히 부족한 수준인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이를 평가분야별로 분석한 결과, 울산의 범죄안전도와 법질서 준수도는 전국 평균 대비 매년 개선되고 있는 반면 교통사고 안전도는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울산의 교통사고 안전도는 전국 평균 대비 2018년(△3.2점), 2019년(△2.9점), 2020년(△3.5점)을 기록했다.

서범수 의원은 “울산 시민의 체감 안전도가 매년 개선되고 있는 것은 다행스러운 결과지만, 여전히 다른 지자체 시민·도민의 체감도에 비해 부족한 수준이다. 울산의 치안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현장 경찰관들의 세심한 관심과 정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특히 울산의 경우, 신복·태화·공업탑 로터리 등 도심 내 여전히 많은 로터리 교차로가 존재하여 로터리 교통사고가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로터리 교통안전 개선방안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하여 울산시민의 교통 안전도를 향상시킬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98.62 ▲4.29
코스닥 1,021.62 ▲7.72
코스피200 432.43 ▼0.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7,710,000 ▼335,000
비트코인캐시 1,314,000 ▼37,000
비트코인골드 139,200 ▲300
이더리움 3,032,000 0
이더리움클래식 51,150 ▲450
리플 2,017 ▼21
라이트코인 399,500 ▲800
이오스 10,150 ▼3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7,700,000 ▼449,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7,642,000 ▼376,000
비트코인캐시 1,314,000 ▼31,500
비트코인골드 224,050 ▲400
이더리움 3,031,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51,260 ▲560
리플 2,015 ▼21
퀀텀 22,670 ▲70
라이트코인 399,800 ▲1,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