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택배기사 등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나서

대면업무 수행 필수노동자 지원 대책 마련 기사입력:2021-01-23 00:00:45
center
22일 중앙회의실에서 열린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 착수보고회’.(사진제공=경상남도)
[로이슈 전용모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대면업무를 수행하면서 코로나19 감염 위험과 업무량 증가로 애로를 겪고 있는 필수노동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22일 오후 2시 중앙회의실에서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양대노총, 학계, 창원지방고용노동지청 관계자, 노동 분야 전문가 등으로 이루어진 필수노동자 워킹그룹과 경남연구원 연구진 등 15명이 참석해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의 3대 중점과제인 ① 경남지역 필수노동자 지원 범위 ② 고용 및 노동환경 조사 ③ 정책요구 파악과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향후 경남연구원은 보고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도내 필수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해 급여수준, 건강상태, 방역실태 등을 조사하고 정책요구 사항을 파악할 예정이다.

도는 6월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용역이 완료되면 ‘필수노동자 지원대상과 세부 지원기준’을 마련하여 도내 필수노동자에 대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보고회를 주재한 김희용 일자리경제국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돌봄노동자, 택배·배달기사, 환경미화원과 같은 필수노동자들의 환경이 더욱 더 열악해졌다”며 “필수노동자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일을 할 수 있도록 경남형 지원 대책을 검토 하겠다”고 했다.

도내 대면업무 필수노동자 수는 24만 명에 이르며, 이중 비거주 복지시설 운영업 종사자가 5만143명(20.5%)으로 가장 많고, 병원종사자가 3만9422명(16.1%)으로 그 뒤를 따르고 있다(출처: 2018년 전국 사업체조사, 통계청).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996.11 ▼30.15
코스닥 904.77 ▼18.71
코스피200 408.34 ▼3.6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7,416,000 ▲43,000
비트코인캐시 585,000 ▲3,500
비트코인골드 32,400 ▼210
이더리움 1,950,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13,040 ▼60
리플 546 ▲16
라이트코인 210,500 ▲500
대시 240,900 ▼1,7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7,694,000 ▲192,000
비트코인골드 30,410 ▼690
이더리움 1,794,000 ▲54,000
이더리움클래식 12,470 ▼4,870
리플 494 ▼133
라이트코인 200,500 ▼66,200
에이다 1,385 ▼25
퀀텀 5,900 ▼2,2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