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변창흠 신임 국토부장관 만나 ‘웅상선’ 적극 건의

기사입력:2021-01-20 10:42:34
center
김두관 의원이 1월 19일 변창흠 신임 국토부장관을 만나 동남권 광역전철 건설(안)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을 요구하고 기념촬영.(사진제공=김두관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경남 양산시을)의원이 1월 19일 국회의원 회관 사무실에서 변창흠 신임 국토부 장관을 만나, 동남권 순환철도(부산~양산~울산) 건설사업을 제4차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과 철도 운영 효율화를 위한 중장기 계획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에 조속히 반영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고 20일 밝혔다.

동남권 순환철도는 ‘동남권 메가시티’ 건설을 위한 초광역 교통인프라 구축의 핵심사업으로, 김 의원은 양산시(을)에 출마한 이후 김현미 전 국토부장관을 수차례 만나 해당 노선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꾸준히 건의해왔다. 이번 변창흠 신임 국토부 장관과의 면담 역시 양산시 최대 숙원사업 해결을 위한 김 의원의 요구로 성사됐다.

김 의원은 “동남권 순환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면 울산과 부산으로 출퇴근하며 생활권을 공유하는 주민들의 편의가 증대되는 것은 물론 부·울·경 지역경제 활성화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center
김두관 의원이 1월 13일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을 만나 사업의 필요성을 논의하고 기념촬영.(사진제공=김두관의원실)

앞서 김두관 의원은 1월 13일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을 만나 동 사업의 필요성을 논의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김두관 의원은 양산도시철도(노포~북정)건설 사업예산으로 올해 국비 500억 원을 확보하여 양산도시철도 개통을 앞당기는데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 9월에는 부산시의회에서 '동남권 광역전철 어떻게 놓을 것인가'를 주제로 대토론회를 주최하는 등 동남권 광역철도 구축에 중추 역할을 맡고 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49.88 ▼33.11
코스닥 925.67 ▼5.13
코스피200 415.18 ▼5.0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6,948,000 ▼209,000
비트코인캐시 594,000 ▲500
비트코인골드 32,000 ▼80
이더리움 1,789,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12,920 ▼80
리플 510 ▲1
라이트코인 215,000 ▲600
대시 253,100 ▼1,9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7,194,000 ▼86,000
비트코인골드 30,410 ▼690
이더리움 1,740,000 ▲29,500
이더리움클래식 12,470 ▼4,870
리플 494 ▼133
라이트코인 200,500 ▼66,200
에이다 1,410 ▲350
퀀텀 5,900 ▼2,2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