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사내벤처팀, ‘부동산 거래위험 분석시스템’ 개발

기사입력:2020-09-18 11:23:00
center
한국감정원 사내벤처팀이 개발한 ‘아이쿠’ 시스템 화면.(사진=한국감정원)
[로이슈 최영록 기자]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 사내벤처팀 ‘아이쿠’가 ‘부동산 거래위험 자동분석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부동산시장은 대표적 정보비대칭 시장으로, 거래 상대방의 정보나 지식 부족을 이용해 사기 및 불합리한 거래를 유도하려는 시도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대검찰청 ‘범죄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 몇 년간 부동산 사기 범죄는 매해 4천 건 이상 발생하고 있고, 2018년에는 처음으로 5천 건을 넘어서는 등 부동산 사기 피해가 점점 커지는 추세다.

부동산 사기 예방 및 안전한 부동산 거래를 위해서는 부동산 공적장부 및 계약서 검토, 권리분석, 시세파악, 계약 상대방 본인 확인 등의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이러한 분석 과정에 관련 전문지식이 필요할 뿐 아니라 시간도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설마’하는 생각으로 분석 과정을 생략한 채 부동산 거래를 하다 심각한 재산 피해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이에 ‘아이쿠’ 팀은 다양한 부동산사기, 사건사례의 연구·분석을 통해 불합리한 거래유도, 사기, 기망 행위들의 공통적인 속성을 도출해 패턴화하고, 온라인 빅데이터를 빠르게 가져오는 ‘스크래핑’ 기술을 활용, 거래 예정인 부동산에서 위험 패턴들을 자동으로 추출해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숙련된 전문가들도 직접 부동산 공적장부를 발급·대조·분석하는데 1시간이 소요되지만 아이쿠 시스템은 이 과정을 1분 이내로 단축시켜 자동화했다. 나아가 고객이 ‘아이쿠’ 시스템을 이용해 주소와 거래 예정가격을 입력하면 시스템이 잠재적 거래 위험요인을 찾아내고, 사용자에게 상황에 따른 최적의 해결 방법까지 제공해, 부동산에 대한 특별한 지식이 없더라도 누구나 손쉽게 거래위험을 진단할 수 있다.

또 ‘아이쿠’ 시스템은 각 사이트에 방문해 일일이 부동산 공적장부(등기부등본, 각종 대장, 토지이용계획확인원 등)를 발급 받는 불편을 줄여 주소입력 한 번으로 1분 이내에 모든 공적장부를 발급해 사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어 시스템을 이용하면 부동산 관련 업계 종사자들의 업무 효율도 높일 수 있다.

‘아이쿠’ 팀은 현재 특허 출원 중인 ‘아이쿠’의 지적재산권 확보 이후 국민들에게 시스템을 공개할 예정이며, 향후 민간 프롭테크 업체, 주거 관련 공적 시스템 운영 기관 등과 협업을 타진해 시스템 활용 분야를 지속적으로 넓혀갈 계획이다.

한국감정원 사내벤처 아이쿠팀의 김영혁 팀장은 “아이쿠는 대면조사 위주로 진행되던 기존 부동산 권리위험 분석시장을 비대면 자동조사 방식으로 전환하는 획기적인 시스템으로, 국민의 부동산 거래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속적인 서비스 개발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26.67 ▼32.92
코스닥 813.93 ▼15.18
코스피200 309.94 ▼4.1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5,201,000 ▲30,000
비트코인캐시 302,000 ▼600
비트코인골드 8,045 ▼60
이더리움 436,000 ▼1,400
이더리움클래식 6,630 ▼65
리플 274 ▼2
라이트코인 61,750 ▼350
대시 75,65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5,211,000 ▲16,000
비트코인골드 9,300 ▲300
이더리움 455,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7,170 ▲285
리플 285 ▲1
에이다 115 ▼4
퀀텀 2,555 ▲20
네오 20,280 ▼3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