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50%, 월세 30만~40만원이 적정선

다방, 대학생 2700명 대상 2주간 설문조사 실시
집주인 당부의 말 “월세 올리지 말아주세요” 압도
기사입력:2020-09-15 13:34:43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2학기 개강 시즌에 맞춰 지난 8월 21일부터 9월 4일까지 14일간 대학생 2,787명을 대상으로 2학기 자취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 따르면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서울 원룸 적정 월세와 실제 월세는 19만원 가량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학생 2명 중 1명은 통학 거리, 자기계발 등의 이유로 2학기에도 자취를 하는 것으로 답변했다.

서울 대학가 원룸(보증금 1000만원, 신축·풀옵션 기준) 적정 월세를 묻는 문항에 대학생 절반이 ▲30만원 이상~40만원 미만(49.4%)이 적당하다고 답변했다. 이어 ▲30만원 미만(26.4%) ▲40만원 이상~50만원 미만(18.5%) ▲50만원 이상~60만원 미만(4.8%) 순으로 조사됐다.

다방이 발표한 8월 임대시세리포트에 따르면 서울시 평균 원룸 월세는 49만원으로,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적정 월세와는 최대 19만원가량 차이가 난다. 건국대(46만원), 고려대(42만원), 연세대(48만원), 홍익대(48만원) 등 서울 주요 대학가의 평균 월세도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적정 월세를 크게 웃돌고 있다.

또 2학기 자취 계획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의 53.9%가 ‘자취한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에 대해 ▲집이 학교와 멀어서(45%)가 가장 많았고 ▲자유로운 생활을 위해(20.3%) ▲자기계발 시간을 늘리기 위해(18.2%) 등을 꼽았다. 반면 ‘자취하지 않는다’고 답한 학생은 ▲온라인 개강 확대로 인해(32.1%) ▲경제적 부담이 커서(26.4%) ▲집이 학교와 가까워서(14.1%) 등을 이유로 들었다.

집주인에게 하고 싶은 말을 써달라는 주관식 질문에는 ‘월세 올리지 마세요’ ‘월세가 비싸요’ ‘관리비 깎아주세요’ 등 월세 혹은 관리비를 인하해달라는 답변이 대다수를 차지해 대학생들의 주거비에 대한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필요한 일 있으면 연락할 테니 간섭하지 말아달라’는 답변이 눈에 띄게 많았으며 ‘고장 난 곳들은 빨리 수리해주세요’ ‘전세 대출할 수 있게 해주세요’ ‘보안 시설이 필요해요’ 등의 답변도 이어졌다.

부동산 앱 다방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으로 대부분의 학교가 온라인 개강을 했지만 졸업, 취업 준비와 같은 이유로 도서관이나 학원 등을 이용해야 하는 학생들은 2학기에도 방을 구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대학생이 생각하는 적정 월세와 실제 월세가 큰 차이를 보이는 등 대학생들의 주거비 부담이 상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32.59 ▼1.25
코스닥 842.72 ▲0.73
코스피200 308.82 ▼0.3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321,000 ▲22,000
비트코인캐시 256,000 ▲3,200
비트코인골드 9,255 ▲20
이더리움 402,200 ▲200
이더리움클래식 6,930 ▼55
리플 272 ▼0
라이트코인 51,900 ▲50
대시 79,300 ▼8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319,000 ▲14,000
비트코인골드 13,440 ▲520
이더리움 402,750 ▲100
이더리움클래식 9,160 ▲385
리플 272 0
에이다 96 ▼0
퀀텀 2,730 ▲25
네오 22,730 ▲8,1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