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6.5명, ‘불법개조 자동차’로 불편 호소

한국교통안전공단, 올바른 튜닝문화 조성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 발표 기사입력:2020-07-02 17:58:45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국내 운전자 10명 중 6.5명이 불법개조 자동차로 인해 불편을 겪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올바른 튜닝문화 조성을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4.7%(1014명 중 656명)이 불법개조 자동차로 인해 불편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연령대가 낮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불편한 원인으로는 눈부심이 심한 불법 등화(HID, LED, 점멸등, 기타등화)가 전체의 30.4%를 차지하며 가장 높았다. 또 경음기 임의변경 등으로 인한 과도한 소음과 브레이크, 후미등 등 등화장치 정비 불량이 각각 24.3%와 16.8% 순으로 뒤를 이었다.

불법개조 자동차의 단속 필요 여부에 대해서는 92.3%(936명)가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 불편을 느낀 적이 없지만 “단속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도 29.1%(295명)로 높게 나타났다.

단속이 시급한 항목으로 눈부심이 심한 불법 등화(30.1%), 과도한 소음(22.5%), 등화장치 정비 불량(15.1%) 등으로 불편을 경험한 항목과 동일한 순으로 나타났다.

공단 관계자는 “일반 전조등보다 밝은 불법개조 고광도 전구에 노출되면 시력 회복에 약 4.4초 정도가 필요하다”며 “이는 시속 80km를 달리고 있을 때 약 100m 가까운 거리를 눈을 감고 운전하는 것과 마찬가지다”고 설명했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불법개조 자동차 근절을 위하여 국민들이 가장 불편하게 생각하는 불법유형에 대해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집중단속을 시행할 계획이다”며 “불법개조 자동차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안전한 주행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 전문인력을 확대·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32.35 ▼3.89
코스닥 845.60 ▼1.35
코스피200 322.68 ▼0.7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619,000 ▼26,000
비트코인캐시 340,600 ▼2,100
비트코인골드 12,360 ▲10
이더리움 453,900 ▼600
이더리움클래식 8,005 ▼40
리플 338 ▼1
라이트코인 64,700 ▼300
대시 106,400 ▲1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622,000 ▼46,000
비트코인골드 12,920 ▲1,770
이더리움 455,200 ▼500
이더리움클래식 8,775 ▲1,975
리플 338 ▼2
에이다 161 ▲1
퀀텀 3,265 ▲10
네오 14,560 ▲2,6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