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텔레그램방에 현직 고위 경찰 있었다"…해당 경찰 "품위손상하는 일 없었다"

기사입력:2020-03-26 09:59:40
center
경찰마크
[로이슈 전용모 기자]
(앵커)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과 유사한 영상공유방에 현직 고위 경찰이 가입했다가 신분이 들통나자 탈퇴한 사실이 있다. 이 경찰관은 TV조선 확인 요청에 "탤레그램 방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리포트)지난해 10월 말 박사방과 유사한 무료 텔레그램방에서 한 남성의 신상이 공개됐다. 이름과 직책 등이 나왔는데, 현직 고위 경찰이었다. 전화번호는 물론이고 경찰복을 입은 사진까지 공개됐다. TV조선의 3월 25일 단독 보도내용 일부다.

이에 대해 부산경찰청은 26일 보도당사자의 입장을 전했다.

A총경은 "본인은 박사방 또는 유사영상 공유방에 가입한 사실이 일체 없다. 자신이 이용한 텔레그램방은 누구나 들어가는 가상화폐 관련 토론 오픈방 이었다. 토론방 가입이후 일부 이용자가 음란물등을 게시하여 오히려 당사자(A총경)가 법적문제를 제기하자 불상의 사용자 2명이 신상털기를 한후 협박 및 민원제기(대상자들이 자신의 명의를 도용하기도 했음)했다"며 "2019년 8월 대상자들 상대로 무고, 협박, 개인정보보호법위반으로 고소 후 토론방을 탈퇴했다"고 했다.

또 "언론사에 대해서는 언론중재위 제소 및 법적대응 예정이며 경찰공무원으로서 품위를 손상하는 일은 없었으며, 사실관계와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내용이 보도될 경우 엄정 대응 예정이다. 유사한 진정이 들어와 경찰청에서 감찰조사를 했으나 혐의 없음으로 종결됐다"고 밝혔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1,802.84 ▲34.84
코스닥 598.15 ▲9.00
코스피200 242.15 ▲4.8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674,000 ▼54,000
비트코인캐시 303,700 ▼2,500
비트코인골드 9,500 ▲55
이더리움 202,500 ▼1,400
이더리움클래식 6,625 0
리플 234 ▼2
라이트코인 54,100 ▲100
대시 85,900 ▼2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675,000 ▼36,000
이더리움 202,200 ▼1,400
리플 235 0
에이다 43 0
퀀텀 1,650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679,000 ▼49,000
비트코인캐시 303,650 ▼2,900
비트코인골드 21,730 0
이더리움 202,050 ▼1,800
이더리움클래식 6,625 ▲10
리플 234 ▼2
퀀텀 1,655 ▼5
라이트코인 54,050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