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혜 회장'의 지오영, 구설수에 미신고 판매까지...공적마스크 특혜 의혹 증폭

기사입력:2020-03-25 18:49:10
center
지오영 조선혜 회장. 사진=지오영 홈페이지
[로이슈 전여송 기자]

"그거는 지오영에 확인하는 것보다는 정부 쪽에 확인하는 게 빠를 수 있어요"

지오영 등의 도매업체 물류센터에서 국군장병들이 동원되어 마스크 분류작업을 돕고 있느냐는 본지의 물음에 나온 지오영 관계자의 말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국방부는 지난 9일부터 매일 장병 70여명을 마스크 도매업체 물류센터 3곳에 파견해 작업을 돕고 있다. 투입된 장병들은 마스크 제조사별로 받은 제품을 약국당 일일 공급량인 250장씩 상자에 나눠담고 있다. 도매업체로부터 인건비 등의 대가는 따로 받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오영은 지난달 26일 정부로부터 공적 마스크 공급권을 부여받아 다른 10여개 업체와 컨소시엄을 이뤄 공적 마스크의 유통을 시작했다. 지오영은 마스크 공장에서 장당 900원 꼴에 매입해 1100원에 약국으로 넘기는데 최근 지오영 측이 밝힌 장당 마진은 약 130원이다. 이럴 경우 마진율은 22%인 셈이다.

지오영 측은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지오영에 확인하는 것보다는 정부 쪽에 확인하는 게 빠를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마스크 공급이 워낙 급한 상황이라서 군 장병의 힘을 빌린 것"이라며 "군 장병 70명도 포장 작업을 전부 지원하기엔 사실 모자란 숫자"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군 장병들의 무료 봉사로 특정 기업이 이윤을 챙기는 것에 대한 의문점은 해결할 수 없는 답변이었다.

한편, 지난 20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물가안정법 위반 혐의로 지오영 법인과 관계자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오영은 지난달 마스크 약 60만장을 유통업자 등에게 판매하며 식약처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달 12일부터 시행된 보건용 마스코와 손 소독제에 대한 '긴급수급조정 조치'를 고시한 바 있다. 긴급수급조정 조치에 따르면 보건용 마스크나 손 소독제 판매업자는 같은 날 동일한 판매처에 보건용 마스크를 1만개 이상 파는 경우 다음날 정오까지 식약처에 보고해야한다. 이를 위반 시 2년 이하 징역 혹은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이에 지오영 측은 "계열사 간 거래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담당직원이 신고를 해야 하는지 모르고 실수로 누락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정부 특혜 의혹이 불거졌음에도 지오영 측은 이를 회피하려는 움직임 뿐"이라며 "이익은 챙기면서 책임은 정부에 돌리는 행태를 보이다 정부 조치까지 어긴 지오영은 공적 판매처로서의 신뢰를 잃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1,791.88 ▲19.81
코스닥 597.21 ▲6.24
코스피200 240.81 ▲2.7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427,000 ▼25,000
비트코인캐시 286,900 ▼200
비트코인골드 9,020 ▲30
이더리움 178,900 ▼700
이더리움클래식 6,245 ▲20
리플 223 ▲0
라이트코인 50,100 ▲100
대시 82,800 ▼3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433,000 ▼18,000
이더리움 178,950 ▼650
리플 222 0
에이다 40 ▼0
퀀텀 1,560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426,000 ▼26,000
비트코인캐시 286,500 ▼700
비트코인골드 21,300 0
이더리움 178,750 ▼750
이더리움클래식 6,240 ▲15
리플 223 ▲1
퀀텀 1,565 ▲10
라이트코인 49,91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