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기업, 직원 안전 위해 코로나19 비상대책 시행

기사입력:2020-02-26 12:43:26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유진기업(대표이사 최종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에 따라 직원 보호와 안전을 위한 조치를 강화한다.

유진기업은 지난 23일 정부가 감염병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려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함에 따라 근로시간 단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직원 안전대책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출퇴근 혼잡시간에 대중교통 이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내달 6일까지 본사 근무시간을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로 단축한다. 대중교통 이용으로 인한 감염을 우려해 자차로 출퇴근 하는 직원들을 위해서 주차비도 지원한다. 또한 마스크 품절로 구매가 어려운 직원들을 위해 단체로 마스크를 구입해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와 관련 대응 전담부서도 운영한다. 휴일 및 24시간 상황 대응을 위한 핫 라인 체계를 수립하여 유사시 사업장 폐쇄에 따른 대책과 자가격리에 따른 인원공백 발생 대책 방안 등을 마련했다.

본사 및 각 사업장에서는 하루 2회 이상 직원 건강현황을 전수조사 하여 면밀히 관리하는 한편 사옥에 열화상 카메라와 손 소독제를 비치, 발열체크와 방역 등도 강화했다. 건물 내 이동 및 회의, 각종 업무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했으며, 엘리베이터 제한 운행 등 건물 출입 동선을 최소화 하여 건물 출입 인원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잠재적 확산을 방지하고 있다.

전국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출장수칙도 강화했다. 이 지역 출장은 최대한 자제하는 한편 기 방문자는 증상에 관계 없이 방문일로부터 14일간 자가 격리 후 증상 경과에 따라 출근 여부를 결정한다.

앞서 유진기업은 지난 달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하자 코로나19 대응지침을 즉시 마련하여 모든 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 및 전파를 실시한 바 있다. 중국을 비롯한 해외여행을 다녀온 직원현황을 파악하여 추적관찰을 진행하는 한편 2월 초로 예정되어 있던 전사원 워크숍과 직급별 교육도 무기한 연기했다.

유진기업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위기경보 최고 단계인 ‘심각’ 상태로 격상함에 따라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단축근무를 포함한 대응방안을 마련했다”면서 “감염증 확산방지 및 피해를 막기 위해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지속적으로 대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1,823.60 ▲34.84
코스닥 606.90 ▲9.00
코스피200 244.87 ▲4.8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02,000 ▲77,000
비트코인캐시 312,800 ▲2,500
비트코인골드 9,785 ▲115
이더리움 209,700 ▲2,400
이더리움클래식 6,860 ▲100
리플 245 ▲4
라이트코인 55,950 ▲450
대시 90,650 ▲2,7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01,000 ▲77,000
이더리움 210,050 ▲2,800
리플 244 ▲4
에이다 44 ▲1
퀀텀 1,720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05,000 ▲80,000
비트코인캐시 312,550 ▲2,400
비트코인골드 21,730 0
이더리움 209,900 ▲2,500
이더리움클래식 6,850 ▲85
리플 244 ▲3
퀀텀 1,715 ▲20
라이트코인 55,860 ▲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