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선수 박석문, “ 나는 영원한 경정인 ”

기사입력:2020-01-21 19:59:46
center
박석문 선수.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로이슈 김영삼 기자]

“노병은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질 뿐이다.”라는 어록을 다들 기억할 것이다.

스포츠 특성상 젊은 선수들의 적응력이 노장보다는 앞서 있어 같은 조건이라면 젊은 선수들이 유리하다. 또한 노장에게는 체력적인 부담감도 무시할 수 없어 어느 시점에서 은퇴를 생각하거나 은퇴를 한 선수들이 대부분이다.

경정이라는 스포츠도 예외는 아니다. 많은 고객들은 모터보트 기력이 승패를 좌우한다고 알고 있는데 틀린 얘기는 아니지만 간과할 수 없는 것이 바로 체력적인 부담감이다.

한 경주를 마치고 들어온 선수들의 몸무게를 측정하면 적게는 500g에서 많게는 1kg까지 체중이 감소한다. 여기에 항적 부담을 덜고자 다른 선수보다 조금 더 가벼워야 유리한 스포츠인 만큼 체중 감량(남자 55kg 여자 51kg)이라는 고통까지 안고 선수 생활을 하는 어려움도 있다. 이렇듯 노장들에게는 체력적인 부담감이 젊은 선수보다 배가 되어 선수 생활을 이어가려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하지만 다소 불리한 조건에서도 굳건히 자기 길을 가고 있는 선수가 있어 만나 보았다. 바로 박석문 선수로 현재 정인교(1기·54세·B2)와 함께 최고령 선수로 현재도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2003년 2기(총 23명) 선수로 첫해 11승(평균 스타트 0.26초 연대율 25.8% 삼연대율 38.7%)으로 신인으로는 좋은 출발을 시작했다.

center


성적표를 봐서 알 수 있듯이 우선 꾸준한 성적을 기록할 수 있는 비결은 일단 안정적인 스타트를 꼽을 수 있겠다. 스타트가 우선되어야 유리한 조건에서 경주를 할 수 있는 경정인 만큼 플라잉도 상당수 발생했다. 하지만 거기에 굴하지 않고 매 경주 집중력 있는 경주 운영을 펼치는 모습이 후배 기수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아직까지 대상경주 우승은 없지만 다수의 입상 경력이 있는데 2010년 스포츠서울배 2위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2위 2011년 헤럴드경제배 3위 2014년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배 3위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3위 입상 기록하며 우승에 대한 갈망이 클 것이라 생각된다.

-다음은 경정 최고령 선수인 박석문 선수와 일문일답

Q : 작년 후반기 1회 주선보류를 당했는데...

A : 저조한 성적으로 인해 주선보류를 당했습니다. 하지만 올 시즌 전·후반기 중 한 번만 A(1·2) 등급을 받으면 1회 소멸할 수 있는 기회를 획득한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

Q : 언제까지 선수 생활을 생각하고 있는지...

A : 사실 체력적인 부담감은 없다. 다만 1턴에서의 반응(순발력) 속도가 예전과 같지 않아 최근 고전하고 있는데 훈련원에서 모의 레이스를 통해 꾸준히 1턴 전개에 집중하고 있어 딱히 언제까지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Q : 선수 생활 중 꼭 한 번 우승 트로피를 갖고 싶은 대상경주가 있다면...

A : 경정선수라면 누구나 한 번은 원하는 대상경주가 바로 쿠리하라배이다. 저 또한 쿠리하라 선생님의 지도 속에 경정을 시작한 만큼 우선순위를 둔다면 단연 쿠리하라 배 우승이다.

Q : 스타트 집중력이 좋은 비결은...

A : 선수라면 누구나 느끼는 것 중 하나가 스타트에 대한 부담감이다. 저 또한 스타트라인에 서면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인데 자신을 믿고 조정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첫 출발부터 최고의 집중력을 보여 안정적인 스타트를 펼칠 수 있는 거 같다.

Q : 최고령 선수로써 후배 선수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 후배 기수들의 기량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어 후배 기수들에게 뒤처지지 않기 위해 영종도 훈련원을 찾아 꾸준히 연습을 하는 편이다. 지금처럼 자신의 장단점을 파악하여 꾸준한 자기관리와 모든 스포츠가 그러하듯이 체력도 중요한 요소인 만큼 이 점도 간과하지 말았으면 한다.

Q : 마지막으로 박석문 선수를 아껴주시는 팬에게 한 말씀...

A : 최고 선수가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금처럼 기복 없는 경기력을 통해 꾸준히 사랑받는 선수가 되고자 오늘도 열심히 분석하고 준비하고 있다. 지금처럼 많이 응원해 주시고 경정도 더욱더 많이 사랑해주길 바란다.

경정고수 이서범 경주 분석 전문위원은 “최고령 선수라고는 믿을 수 없는 몸 상태와 항상 긍정적인 마인드가 인상적이다. 또한 온화한 얼굴로 경주에 들어가면 최고조의 집중력을 발휘해 후배 선수들과 치열한 경합을 펼치며 자기 자신의 역할을 100% 이상 발휘하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060.57 ▲7.44
코스닥 732.91 ▲3.28
코스피200 272.63 ▲0.9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5,000 ▼2,000
비트코인캐시 293,900 ▼100
비트코인골드 11,100 ▼10
이더리움 289,600 ▼1,200
이더리움클래식 8,465 ▼75
리플 249 ▲1
라이트코인 55,850 0
대시 94,000 ▲4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9,000 ▼3,000
이더리움 289,750 ▼1,250
리플 248 0
에이다 97 0
퀀텀 2,170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54,000 ▲5,000
비트코인캐시 293,900 ▲1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9,600 ▼1,400
이더리움클래식 8,500 ▼25
리플 249 ▲1
퀀텀 2,164 ▼22
라이트코인 55,950 0
오리온 제주용암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