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 인권법’ 서명에 중국 “홍콩에서 손 떼”

기사입력:2019-11-28 17:29:12
[로이슈 심준보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하며 미중 무역분쟁이 재개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중국은 “외부의 홍콩 관여를 반대한다”는 외교부 성명을 발표하며 경고에 나섰다.

28일 로이터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나는 중국과 시진핑 주석, 홍콩 시민에 대한 존경을 담아 이 법안에 서명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 법안은 중국과 홍콩의 지도자와 대표자들이 서로의 차이를 평화적으로 극복해 오래도록 평화와 번영을 누리기를 희망하며 제정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법안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토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 19일 홍콩인권법안은 미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후 20일 하원에서 찬성 417표 대 반대 1표로 가결된 바 있다.

중국도 즉각 대응에 나섰다. 중국 외교부는 28일 외교부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한 것은 홍콩 사무에 엄중하게 간여하고 중국 내정에 엄중하게 간섭하는 것이며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을 엄중하게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이 미친 듯이 때려 부수고 불태우며 무고한 시민을 살해해 법치를 유린하는 홍콩의 폭력범죄 분자 뒤에 서서 이들의 사기를 북돋워 주는 건 그 성질이 극도로 악질적인 것이고 또 그 마음 쓰임이 십분 음흉하고 악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 정부는 외부 세력의 홍콩 사무 간여를 확고부동하게 반대하고 일국양제 관철 방침이 확고부동하며 국가의 주권과 안전, 발전을 지킬 결심이 확고부동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러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 대사에 "미국은 즉각 홍콩 사무에서 손 떼라"라며 "중국 내정간섭을 중단해 중·미관계와 양국의 중요한 영역에서의 협력에 더 큰 손해가 생기는 걸 피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36.64 ▼46.35
코스닥 919.75 ▼11.05
코스피200 413.41 ▼6.8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8,496,000 ▼270,000
비트코인캐시 608,500 0
비트코인골드 32,500 ▼510
이더리움 1,838,000 ▼6,000
이더리움클래식 13,220 ▼60
리플 519 ▼1
라이트코인 219,600 ▼700
대시 261,900 ▲2,7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8,777,000 ▼198,000
비트코인골드 30,410 ▼690
이더리움 1,740,000 ▲29,500
이더리움클래식 12,470 ▼4,870
리플 494 ▼133
라이트코인 200,500 ▼66,200
에이다 1,410 ▲350
퀀텀 5,900 ▼2,2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