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특사경, 방역수칙 위반 등 32개 업소 적발

기사입력:2021-08-10 10:40:30
center
(제공=부산시)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 특별사법경찰과(이하 특사경)는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8일까지 11일간 유흥시설, 식당, 카페 등에 대한 불법 영업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방역수칙 위반 등 총 32개소의 위반업소를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주요 적발사례는 ▲ 집합금지 위반 1곳 및 방역수칙 위반 15곳 ▲ 일반음식점 영업 신고 후 불법 유흥접객행위 6곳 ▲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2곳 ▲ 원산지 거짓 표시 1곳 ▲ 무신고 불법 영업행위 5곳, 위생 불량업소 2곳 등이며 방역수칙 등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지역별로는 동래구 4곳, 해운대 3곳, 남구 2곳, 수영구 2곳, 사하구 5곳, 북구 5곳, 중구 4곳, 부산진구 5곳, 연제구 1곳, 영도구 1곳이다.

특별단속을 통해 적발된 방역수칙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운영중단(1차 10일) 및 3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되며, 그 외 유흥접객행위,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등 불법 영업으로 적발된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 등 관련법에 따라 조치될 예정이다.

이번 연장(8월 10~8월 22일) 특별단속에도 10개 반 30명의 단속반이 투입, 주·야간, 심야 잠복수사를 병행하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 전파 가능성이 높은 피서철 관광지, 해수욕장 주변, 번화가 일대, 유명 맛집거리 등 시민 제보 장소를 비롯한 시민들의 왕래가 잦은 업소들의 집합금지, 영업시간 위반 여부와 핵심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부산시 특사경은 시민들의 성숙한 방역 의식으로 대부분 코로나 19 방역수칙을 잘 준수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일부 종사자들의 느슨해진 방역 의식으로 인해 코로나 19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히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88.40 ▼2.40
코스닥 829.21 ▼2.43
코스피200 326.90 ▼0.6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841,000 ▲40,000
비트코인캐시 187,400 ▲600
비트코인골드 37,840 ▼20
이더리움 2,263,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9,720 ▲20
리플 494 ▲1
이오스 1,646 ▲2
퀀텀 5,610 ▼9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856,000 ▲1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845,000 ▲15,000
비트코인캐시 187,300 ▲400
비트코인골드 37,940 ▲50
이더리움 2,264,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9,680 ▼30
리플 494 ▲1
퀀텀 5,629 ▼86
이오타 454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