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색만찬 ‘최프로배달삼겹’, 금겹살 소식에 삼겹살배달도 급증

기사입력:2020-05-28 11:40:30
center
[로이슈 진가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생활 속 식(食)습관에도 큰 변화가 나타났다. 직접 장을 봐서 요리를 하기 보다는 음식재료나 완제품으로 조리된 음식의 배달 주문이 크게 늘어난 것.

특히 이제는 ‘금겹살’로 불리는 삼겹살 배달이 크게 증가했다.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완료된 후부터 육류 소비가 부추겨진 덕분이라는 분석이다. 대표적인 외식 메뉴인 삼겹살 배달 수요는 앞으로도 꾸준히 향상할 전망이다.

㈜오색만찬(대표이사 남재우)이 전개하는 ‘최프로배달삼겹’에 따르면, 이달 5일부터 이달 22일까지 자사 배달 주문 수가 2주 전 4월에 비해 약 28% 증가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시작된 이달 13일 이후 집에서 음식을 주문하는 수가 눈에 띄게 늘어난 것이다.

최프로배달삼겹은 ‘오봉도시락’, ‘오봉찜닭’, ‘서가원김밥’, ‘소이득’, ‘밀크밥버거’ 등의 브랜드를 운영하는 외식전문기업 (주)오색만찬에 속해 있는 배달전문삼겹살프랜차이즈다.

초기 ㈜오색만찬의 퇴사직원이 소사장육성프로그램을 통한 성공창업으로 브랜드를 론칭한 후, 배달의민족 배달앱에서 최근 주문건수가 전 카테고리 통합하여 12,000건을 돌파하는 획기적인 기록을 달성했다.

올해 4월, ㈜오색만찬으로 흡수합병 되고 나서 본격적인 프랜차이즈 가맹 사업을 진행 중에 있으며 현재 전국가맹점 10여개가 성업 중이다. 기름기를 쭉 빼 특유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과 곱빼기로 제공하는 삼겹살 양 등으로 외식창업 시장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배달주문 인기가 높은 메뉴는 ‘오리지널 삼겹살’과 ‘고추장삼겹살’ 등이며, 소비자 니즈에 따라 ‘양념갈비목살’, ‘매운양념갈비목살’, ‘우삼겹구이’, ‘석쇠불고기’ 등이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한끼를 충족시켜 준다.

한편, ‘최프로배달삼겹’ 가맹점 사업은 직영점 1년 이상 운영을 통한 가게운영 노하우 전수와 배달시장을 사로잡은 비법 등을 전수해 향후 전망이 더욱 뛰어나다고 평가 받고 있다.

진가영 로이슈(lawissue) 기자 news@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11.86 ▲9.26
코스닥 847.28 ▲1.84
코스피200 306.64 ▲0.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786,000 ▲5,000
비트코인캐시 348,900 ▼500
비트코인골드 12,560 ▲60
이더리움 471,300 ▲1,600
이더리움클래식 8,665 ▼25
리플 361 ▲2
라이트코인 70,000 0
대시 108,100 ▼3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789,000 ▲11,000
비트코인골드 12,920 ▲1,770
이더리움 472,000 ▲3,100
이더리움클래식 8,775 ▲1,975
리플 361 ▲2
에이다 167 0
퀀텀 3,295 ▲15
네오 14,560 ▲2,6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