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중국 우한 폐렴 발병 지역에 대한 출입국을 전면 금지하라"

기사입력:2020-01-26 10:05:15
center
조경태 국회의원.(사진제공=조경태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기세가 심상치 않다.

발병지인 중국에서만 500명 이상이 감염됐고 이중 17명이나 숨질 정도로 치사율이 높다. 게다가 일주일만에 감염자 수가 10배 이상 폭발적으로 늘어나며 전염성 또한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인접한 홍콩, 마카오, 대만 등 중화권 국가들과 한국, 일본, 태국 등에서도 감염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심지어는 바다 건너 미국에서도 환자가 발생했고, 중남미 국가들에서도 의심 환자가 나오고 있을 정도다.

2003년 전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던 사스(SARS)사태 때와 같이, 감염 바이러스가 전세계적으로 창궐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 아주 위중한 상황이다.

자유한국당 조경태(부산사하구을)의원은 “이같이 심각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질병관리본부에서 내놓은 예방수칙은 ‘중국 우한시를 방문할 경우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하고, 감염 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하라’고 당부하고 있다.외교부도 중국 우한시 여행자제만 발령해 놨다”며 “참으로 한가하기 짝이 없는 대비책이다”고 꼬집었다.

중국에서조차 발병지인 우한시를 전면 봉쇄하는 등 비상사태를 선포하며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우리나라는 중국과 지리적으로 매우 가깝고 사람의 왕래가 매우 많은데도 불구하고, 외교부를 비롯한 우리 정부에서는 안이하게도 ‘자제령’을 이야기하고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감염 바이러스는 한 번 창궐하기 시작하면 인명피해가 속출하기 때문에 초기 전면차단과 예방만이 최선의 대비책이라는 얘기다.

조의원은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 정부는 자제 발령을 내릴 것이 아니라 바이러스 사태가 해소될 때까지 발병지역에 대한 출입국 금지는 물론 중국 전역에 대한 여행도 통제해야한다”며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210.34 ▲13.63
코스닥 684.78 ▲3.97
코스피200 298.33 ▲1.8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820,000 ▲76,000
비트코인캐시 486,700 ▲3,900
비트코인골드 12,930 ▲60
이더리움 326,400 ▲2,900
이더리움클래식 11,160 ▲20
리플 344 ▲2
라이트코인 90,250 ▲1,000
대시 131,80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813,000 ▲64,000
이더리움 326,400 ▲3,200
리플 344 ▲1
에이다 72 ▲1
퀀텀 3,050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824,000 ▲79,000
비트코인캐시 487,750 ▲5,950
비트코인골드 32,110 0
이더리움 326,250 ▲2,600
이더리움클래식 11,160 ▲25
리플 343 0
퀀텀 3,055 ▲20
라이트코인 90,110 ▲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