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수석부회장, ‘수소사회 구현 3대 방향성’ 제시

기사입력:2020-01-21 10:07:54
center
정 수석부회장(앞줄 중앙 오른쪽)과 공동 회장사인 에어리퀴드 베누아 포티에 회장(앞줄 중앙 왼쪽) 등 수소위원회 연례 『CEO 총회』에 참석한 글로벌 기업 CEO들의 모습.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2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CEO 총회’에 공동회장으로 참석, 전체회의에서 환영사를 전하고 그룹별 토론을 주재했다.

이날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 분야 글로벌 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 CEO 총회의 환영사를 통해 “미래 수소사회로 가는 지름길은 없다. 수소산업 각 분야별, 단계별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지속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3대 방향성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수소 에너지가 ‘기후 비상사태(Climate Emergency)’ 및 미래 에너지 전환의 실질적인 해법이 되려면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 ▲일반 대중의 수용성 확대 ▲가치사슬 전반의 안전관리체계 구축 등 3가지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중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과 관련해 “수소산업 모든 분야에서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으로 지속 가능한 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높은 효율성과 친환경성을 갖춘 수소는 기존 화석연료의 한계를 극복할 궁극의 대체 에너지로 평가를 받고 있지만 생산, 저장, 활용 등 가치사슬 전 단계에서 창조적 기술 혁신으로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필요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사회의 실질적 가치 및 비전을 효과적으로 제시해 일반 대중의 수용성을 확대하고 신 시장을 창출해야 한다”며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일반 대중의 수용성 확대를 강조했다.

수소에너지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 개선과 수소산업의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수소사회 비전과 가치를 보다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정 수석부회장은 최근 수소위원회와의 인터뷰에서 “주요 국가들이 추진 중인 수소도시가 미래 수소사회를 앞당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산업 가치사슬 전반의 완벽한 안전관리체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공동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안전관리체계 구축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역설했다.

수소위원회는 지난 2017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출범한 수소 관련 글로벌 CEO 협의체로, 에너지, 화학, 완성차 및 부품 업체 등 전세계 주요 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현대자동차와 프랑스의 세계적인 에너지업체 에어리퀴드가 공동 회장사를 맡고 있다.

수소위원회는 수소기술 개발과 상용화에 대한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 세계기후행동회의(GCAS), 세계경제포럼(WEF), 청정에너지장관회의(CEM), 국제에너지기구(IEA) 등과 연계해 다양한 산업 및 분야의 리더들과 긴밀한 협력을 추진해 왔다.

회원사는 2017년 출범 당시 13곳에서 약 6배 증가한 81곳으로 확대됐다. 다양한 산업 군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추가로 합류했으며, 특히 사우디 아람코(Saudi Aramco), 브리티시 페트롤리엄(British PetroleumㆍBP), 쉘(Shell), 토탈(TOTAL) 등 에너지 기업과 커민스(Cummins) 등 파워트레인 업체까지 참여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 수석부회장이 사람들에게 새로운 행복과 즐거움의 기회를 제공하는 이동의 진화와 관련해 세계 각국, 다양한 인사들의 견해를 경청할 것”이라며 “기후 변화와 에너지 전환 대응,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분야 협력 등이 주된 대화 주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029.60 ▼11.94
코스닥 713.68 ▼2.59
코스피200 268.32 ▼1.6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446,000 ▼50,000
비트코인캐시 290,900 ▼1,300
비트코인골드 11,000 ▼90
이더리움 279,500 ▼900
이더리움클래식 8,795 ▼80
리플 241 ▼1
라이트코인 55,500 ▼200
대시 91,300 ▼3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438,000 ▼50,000
이더리움 279,650 ▼1,000
리플 242 0
에이다 84 ▼0
퀀텀 2,080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443,000 ▼42,000
비트코인캐시 290,700 ▼1,7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79,600 ▼1,200
이더리움클래식 8,780 ▼70
리플 241 ▼0
퀀텀 2,089 0
라이트코인 55,550 ▼50
오리온 제주용암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