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온 자회사 라인엔터테인먼트, IPO(기업공개) 준비 착수

기사입력:2019-12-05 08:52:03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아리온테크놀로지(대표 채명진, 058220)가 지분 90%를 보유한 자회사 ‘라인엔터테인먼트’(이하 라인엔터)의 코스닥 시장 상장을 위한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라인엔터는 최근 3년간 100억 원 이상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하면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2018년 매니지먼트 사업 75억 원, 프로그램 제작 사업으로 50억 원을 각각 올려 125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회사는 엔터 사업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의 투자 유치를 진행해 자본 확충 후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 및 IPO를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2011년 설립된 라인엔터는 연예인들을 잇따라 영입하며 회사의 규모를 키웠다. MC 및 개그맨 매니지먼트로는 국내 1위 회사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소속 연예인으로 MC 겸 개그맨으로 활동 중 인 김구라, 김국진, 박미선, 김수용, 양세형 등 13명을 보유한 국내 최대 방송인 기획사다. 라인엔터는 SBS '베테랑', JTBC '솔로워즈' 등을 제작하며 제작사로서의 역량도 강화하고 있다.

소속된 연예인 중 김구라는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SBS 동상이몽, 너는 내 운명’ 등을 진행 중이며 지난 2018년 네 번째 재계약을 체결하여 10년째 라인엔터와 함께하고 있다.

아리온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라인엔터는 예능 프로그램에 다수 출연중인 방송인 중심의 연예기획사로서 최근 3년간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투자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라며 “매니지먼트 사업 이외에도 프로그램 제작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 기반을 닦고, 동시에 IPO 준비도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라인엔터가 상장되면 투자지분의 가치상승 및 유동화를 통해 모회사인 아리온테크놀로지의 자산가치 상승과 현금 유동성 확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아리온테크놀로지는 라인엔터 외에 남성 아이돌 비스트 전 멤버들이 구성한 하이라이트(윤두준,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의 기획사 어라운드어스에도 투자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12.40 ▲7.36
코스닥 888.88 ▲4.29
코스피200 318.39 ▲1.2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751,000 ▼12,000
비트코인캐시 272,200 ▼1,100
비트코인골드 9,630 ▼85
이더리움 446,900 ▼300
이더리움클래식 7,230 ▲20
리플 292 ▼1
라이트코인 56,400 ▲150
대시 83,600 ▼8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782,000 ▼10,000
비트코인골드 13,440 ▲520
이더리움 447,950 ▲100
이더리움클래식 9,160 ▲385
리플 292 ▼1
에이다 107 ▲1
퀀텀 3,270 ▼35
네오 22,730 ▲8,1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