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경성대역 2차선 도로에 서있는 차량 운전자 음주운전 적발

기사입력:2019-10-08 12:07:54
center
순찰차로 차량을 막고 의식 잃은 운전자 안전 확보.(사진제공=부산경찰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남부경찰서는 10월 8일 오전 1시7분경 남구 대연동 경성대역 4번 출구앞 2차선 도로에 차량이 서있다는 112신고를 다수 받고 출동해 운전자 A씨(30·남)를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112신고를 받은 대연지구대 및 남부서 교통순찰차 3대가 현장에 출동해 차량 내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발견했다.

경찰은 급발진 사고 등 우려로 순찰차로 앞뒤를 막은 후 수회에 걸쳐 운전석을 두드렸으나 아무 반응이 없다가 갑자기 차량이 움직여 삼단봉을 이용해 운전석 유리를 파손 후 운전자 안전을 확보했다.

이 곳은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이고 시민안전 및 운전자 보호 등을 위한 조치였다.

경찰은 의식이 들어온 운전자 조사중 음주운전 의심돼 측정해본 결과 0.141%(0.08%이상 면허취소)로 측정됐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