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창업 꺼리는 이유는? 금전 부담과 아이디어 부족

기사입력:2019-08-19 11:14:01
[로이슈 편도욱 기자]
글로벌 뉴트리션 전문기업 한국허벌라이프가 아시아태평양지역(이하 아태지역) 소비자 대상으로 진행한 ‘기업가정신(entrepreneurship)’ 설문조사 결과, 한국인은 아태지역 평균에 비해 창업 의지가 낮으며 초기 비용과 불투명한 수익성, 아이디어 부족 등의 이유로 창업에 보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 건강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간다는 기업 미션을 실천하고 있는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이 창업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과 창업 시의 어려움을 알아보고자 시행한 이번 설문은 한국을 비롯한 호주,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등 아태지역 9개 국가의 소비자 9천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 한국인, 아태지역 비해 창업 의지 낮은 이유는? ‘초기비용’과 ‘실패 위험 부담’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의 기업가정신 설문조사 결과, 한국인 응답자의 46%가 자신의 사업을 운영하는 것이 보람찰 것이라 응답했으며 회사원으로 일하는 것에 가장 보람을 느낀다는 답변은 16%에 그쳤다. 또 59%의 응답자는 사표를 쓸 날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태지역 소비자의 71%가 창업을 희망하는 반면 한국은 59%의 응답자만이 창업을 원한다고 밝혀 아태지역 평균보다 낮은 수치를 보였다. 한편 창업 시 기대되는 장점으로는 워라밸(48%)과 수입 증가(48%)가 공동 1위로 꼽혔고, ‘열정을 펼칠 기회’라는 응답도 42%에 이르렀다.

그렇다면 이러한 장점에도 불구하고 한국인들은 왜 창업을 꺼리고 있는 것일까? 창업의 장벽으로 한국인들은 초기 비용(55%)을 1순위로 꼽았다. 불확실한 성공 여부(48%), 불투명한 수익성(4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이미 창업을 했거나 창업을 원하는 응답자의 67%가 초기 비용을 오롯이 스스로 마련했거나 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만큼 금전적인 부담이 크게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창업 아이디어에 자신 없는 한국인, 성별에 따라 창업 허들도 달라

창업에서 초기 비용만큼이나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아이디어다. 그러나 창업을 꿈꾸고 있는 한국인들은 자신의 창업 아이디어에 대한 평가에 인색했다. 자신의 아이디어가 업계에 일대 혁명을 불러일으킬 것이라 믿는 비율은 아태지역 평균(62%)에 한참 못 미치는 42%에 불과했다. 창업을 할 생각이 없다고 응답한 소비자의 32% 역시 별다른 창업 아이디어가 없다고 대답하기도 했다.

창업에 대한 보수적인 성향은 창업 준비 경험을 알아보는 문항에서도 드러났다. 창업을 원하는 아태지역 응답자의 60%가 과거에 실제로 창업을 준비한 경험이 있다고 대답했지만, 한국인은 32%에 불과했다. 성별에 따른 창업 준비 경험도 다르게 나타났다. 한국인 응답자 중 창업 준비 경험이 있는 남성은 40%인 반면 창업을 준비해본 여성은 24%에 그쳤다.

이뿐만 아니라 창업을 원하면서도 평생 창업의 기회가 없을 것이라 생각하는 비율 역시 10명 중 8명에 달했다. 각기 다른 경험을 가진 창업 유경험자의 72%가 창업을 시작한 후 더 큰 행복을 얻었다고 응답한 만큼 창업 과정에서 큰 성취감을 얻을 수 있지만, 막연히 창업을 어렵게만 생각해 도전조차 하지 않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 창업 실패 줄이기 위해서는? 초기비용과 수익 모델 검토하고 지원 네트워크 확보해야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수석부사장 겸 총괄 책임자 스티븐 콘치(Stephen Conchie)는 “아태지역 소비자들 전반적으로 창업을 결심하기까지 많은 고민들을 하는데, 특히 한국에서 이러한 성향이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면서 “창업의 위험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비교적 적은 초기 비용과 분명한 수익 모델을 지닌 사업을 찾는 것뿐 아니라 전문성과 지식을 제공해주는 네트워크를 잘 갖추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국허벌라이프의 정영희 대표이사는 “창업을 거창한 것이라고 생각해 쉽게 도전하지 못하는 한국인들이 많은데, 반드시 회사를 그만두거나 많은 초기비용을 투자해야 창업이 가능한 것은 아니다“라며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은 자영업이나 부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초기비용의 부담이 적은 창업의 기회를 제공하고, 멤버 대상의 지속적인 교육과 트레이닝을 통해 사업을 발전시키며 지역사회를 더 건강하고 활기차게 만들어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 세계 90여개국에서 멤버직접판매를 통한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는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은 개인이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하며 스스로 사업을 영위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허벌라이프 비즈니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독립 멤버와 한국허벌라이프 공식 웹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편도욱 로이슈(lawissue)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