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태양광·풍력 보급...전년대비 큰폭 증가 '재생에너지 확대주도'

기사입력:2019-07-17 14:50:19
center
뉴시스
[로이슈 노지훈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상반기까지 1.6GW(잠정)의 재생에너지설비가 신규로 설치돼 올해 목표(2.4GW)의 66.4%를 보급했다고 17일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특히 태양광과 풍력의 설치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태양광 49.4%↑, 풍력 84.4%↑)하고, 상반기 전체 보급의 92.6%를 차지하는 등 태양광과 풍력이 금년도 재생에너지 확대를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바이오에너지와 폐기물에너지는 지난해 실시한 REC 가중치 축소의 영향으로 신규 설치 규모가 각각 94MW(85.4%) 및 21MW(36.9%)로 전년 동기 대비 대폭 감소했다.

또 올해 상반기 태양광 모듈의 국산제품 사용 비율(사업용)은 지난해 상반기(61.5%)는 물론 2018년 전체(72.5%)에 비해서도 크게 높아져 79.8%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풍력 터빈의 경우에는 국산제품 사용 비율이 2018년 부진(39.2%)했던 상황에서 다소 개선되어 59.8%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재생에너지협회는 "태양광-풍력이 중심이 된 2019년 상반기 재생에너지 보급 실적은 정부가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이 시장에 긍정적 신호로 작동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하고, "정부가 향후에도 재생에너지 업계에 대한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더불어 같은 날 산업부 관계자는 "재생에너지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면서 탄소인증제 도입, REC 거래시장 경쟁입찰 확대 등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충실히 이행하여 우리 업계의 경쟁력을 높이고,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노지훈 로이슈(lawissue) 기자 news@lawissue.co.kr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