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의 첫날…나들이 차량으로 고속도로 혼잡

기사입력:2019-06-01 15:01:26
center
주말 고속도로는 나들이 차량으로 혼잡이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주말 전국 예상교통량을 토요일(1일) 487만대, 일요일(2일) 421만대로 전망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1일 전국 고속도로는 막바지 봄나들이 차량이 몰리면서 혼잡한 교통량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마지막 봄나들이 차들로 수도권 위주로 교통이 혼잡하다"면서 "지방방향은 평소 주말 수준으로 혼잡하겠고 서울방향은 오후부터 혼잡해지겠다"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지방방향은 오전 11시~낮 12시 교통량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오후 7시~8시 사이 해소되고 서울방향은 오후 2시부터 정체가 본격적으로 시작돼 오후 5시~6시 사이 교통량이 가장 많고, 오후 7시~8시께 정체가 풀릴 것"이라고 밝혔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약 487만대로 예상된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50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도 48만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 기흥동탄~수원 7㎞, 달래내부근~반포 8㎞ 구간에서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부산 방향으로는 한남~반포 3㎞, 오산~오산부근 1㎞, 안성부근~입장부근 4㎞, 천안부근~천안분기점부근 6㎞ 구간이 정체다.

경인고속도로는 서울방향 신월부근~신월 2㎞ 구간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는 양양방향으로 덕소삼패부근~남양주요금소부근 5㎞, 강촌부근~강촌 3㎞ 구간에서 차량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판교-구리-일산 방향은 서하남부근 1㎞, 상일부근~강일 1㎞, 서운분기점~송내 4㎞ 구간에서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 중이다.

판교-일산-구리방향의 경우 장수~송내 2㎞, 노오지분기점~김포요금소 2㎞, 남양주~상일 6㎞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간 소요 시간은 오전 10시 상행선의 경우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전~서울 1시간41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목포~서울 3시간46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울산~서울 4시간11분 등이다.

하행선은 ▲서울~부산 4시간38분 ▲서울~대전 2시간14분 ▲서울~대구 3시간45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목포 4시간30분 ▲서울~광주 3시간40분 ▲서울~울산 4시간30분 등이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