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역 칼부림' 10대, 구속기소...친구 자백에 격분한 보복행위

기사입력:2019-01-30 10:07:40
center
사진 : 와이티엔 보도화면 캡쳐
[로이슈 이장훈 기자]
'암사동 칼부림'으로 알려진10대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 27일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 상해와 특수절도 혐의로 19살 A 씨를 구속기소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3일 저녁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친구인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허벅지등을 다치게 했다.

두 사람은 당시 천호동의 공영주차장 등에서 돈을 훔쳤으나, B씨의 자백에 A씨가 격분해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경찰이 진압하는 과정에서 너무나도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질책이 이어졌다.

이에 같은 날 경찰총장이 직접 당시 대응하는 과정은 정해진 매뉴얼 그대로 했을 뿐 문제는 없다는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이장훈 기자 news@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