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박근혜 대통령은 불타는 애국심으로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

“가시적인 조치 없으면 남재준 해임촉구 결의안 제출”…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도 질타 기사입력:2014-03-13 16:29:18
[로이슈=신종철 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13일 “남재준 국정원장을 해임해야 할 이유는 차고도 넘친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불타는 애국심으로 남재준 국정원장을 해임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암 덩어리로 전락한 국정원을 개혁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만약 즉각적이고 가시적인 조치가 없으면 남재준 국정원장에 대한 해임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겠다고도 경고했다.

center
▲국가정보원
김한길 대표는 이날 고위정책회의에서 먼저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를 겨냥해 포문을 열었다.

김 대표는 “간첩증거조작 사건에 대한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의 검찰수사 문책 발언은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남재준 국정원장에 대한 책임을 검찰수사 후로 미루겠다는 여당대표의 발언은 국민의 상식과 정의에 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새누리당 정권의 전형적인 비리 은폐 축소 프로세스로 돌입했다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비난했다.

김 대표는 “즉각적인 해임과 단죄의 대상인 남재준 국정원장을 비호하고 면죄부를 만들어 주겠다는 것은 아닌지 국민적 의구심을 강화시킬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며 “사안의 중대함과 심각성을 모르는 동문서답의 대응일 뿐이고, 억지주장과 궤변도 정도가 있는 것”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국회 정보위원회 소집을 거부하지 말고 즉각 응해야 할 것”이라며 “국정원 보호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국정원의 전횡과 음모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데 동참하는 것이 공당으로서의 자세이고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특히 “남재준 국정원장을 해임해야 할 이유는 차고도 넘친다는 사실을 국민이 다 알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불타는 애국심으로 남재준 원장을 해임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암 덩어리로 전락한 국정원을 개혁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끝으로 “국민이 납득할 즉각적이고도 가시적인 조치가 없을 경우, 민주당은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촉구 결의안 제출을 비롯한 행동에 돌입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하게 경고한다”고 압박했다.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