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검, "이화영 허위주장" 8번째 반박…"후안무치 행동, 중단하라"

기사입력:2024-04-23 17:40:29
구속 전 피의자심문 출석하는 이화영.(사진=연합뉴스 )

구속 전 피의자심문 출석하는 이화영.(사진=연합뉴스 )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수원지검 23일,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 측의 '음주·전관 변호사 동원한 회유' 주장에 대해 "후안무치"라며 재차 반박했다.
수원지검은 이날 낸 입장에서 "'검찰청사 술자리 회유 의혹'이 조사 참여 변호사, 교도관(38명), 김성태 등 쌍방울 관계자 진술 및 출정일지·호송계획서 등 객관적 물증에 의해 허위임이 명백히 드러났음에도 이화영 피고인과 김광민 변호사의 거짓말이 도를 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김 변호가 유튜브(뉴스공장)에서 '이화영 피고인은 법정에서도 종이컵에 입만 대고 내려놓아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진술했고, 김성태가 술에 취했다고 말했기 때문에 말을 바꾼 것이 아니다'라는 허위 주장을 추가로 내놓았다"며 "이화영 피고인은 이달 4일 공개된 법정 피고인신문 과정에서 (술 마신 사실을 감추려고) '얼굴이 벌게져서 한참 얼굴이 진정되고 난 다음에 귀소했다'고 분명히 답변했는데 이러한 신문 내용은 형사소송법에 따라 모두 녹음돼 녹취록을 확인해보면 김 변호사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임이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이에 수원 지검은 당시 이 전 부지사의 피고인신문 녹취록 일부를 첨부했다.

수원자검 관계자는 "그동안 이화영 피고인 측은 음주 시간과 장소, 음주 여부까지도 계속해서 진술을 바꾸고 있다"며 "급기야 법정에서 피고인이 자신의 육성으로 직접 진술한 내용에 대해서까지 마치 그렇게 진술 한 적 없는 것처럼 거짓말하며 술자리 의혹을 조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 변호사는 피고인의 변호인으로 음주 진술을 직접 청취했음에도 법정 진술에 대해 당당하게 거짓말하고 있는데, 이는 변호인의 '객관의무'에도 반하는 후안무치한 행동"이라며 "기본적 사실관계 확인도 없는 허위 의혹을 양산해 수사와 재판의 신뢰를 해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1.81 ▼1.65
코스닥 846.58 ▲0.86
코스피200 371.62 ▲0.2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715,000 ▲496,000
비트코인캐시 680,000 ▲3,500
비트코인골드 50,650 ▲600
이더리움 5,298,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46,030 ▲700
리플 740 0
이오스 1,153 ▲3
퀀텀 5,155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744,000 ▲461,000
이더리움 5,302,000 ▲21,000
이더리움클래식 45,860 ▲480
메탈 2,643 ▲9
리스크 2,354 ▲10
리플 740 ▼1
에이다 654 ▲2
스팀 377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667,000 ▲464,000
비트코인캐시 680,500 ▲2,500
비트코인골드 50,250 0
이더리움 5,304,000 ▲27,000
이더리움클래식 45,870 ▲470
리플 740 ▼0
퀀텀 5,125 ▼10
이오타 307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