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지주, APCM 이사진 교체안에 반대 입장 표명

기사입력:2024-03-14 17:23:55
[로이슈 심준보 기자] JB금융지주 이사회는 오는 3월 28일 제 11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홈페이지에 주주총회 안내와 함께 주주제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먼저, JB금융지주는 얼라인파트너스(APCM)의 주주제안을 통한 다수 이사진의 교체 시도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였다. JB금융지주 이사회와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얼라인파트너스의 요구를 수용하여 자본시장 역량 및 여성 사외이사 비중 확대를 위해 얼라인파트너스가 추천하고 주주제안한 이희승 후보자를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얼라인파트너스가 다수 이사를 추가 추천하는 것은 이사회의 독립성, 공정성 및 균형성을 해치고 이해충돌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우려하였다.

이와 함께, 주주환원 극대화를 위한 현 이사회의 지속적 노력을 강조하였다. JB금융지주 이사회는 주주환원 관련하여 2019년 보통주자본비율(CET1비율)이 9.5%를 초과한 이후, 매년 꾸준히 배당 성향을 확대해 왔으며, 2023년에는 총주주환원율을 전년 대비 6.1%p 증가한 33.1%로 제고 시켰다. 또한, 지난해 300억 원의 자사주 매입을 실시하였고, 올해 200억원의 자사주 소각을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JB금융지주는 수익성 위주 내실 성장정책을 통해 업종 최고의 ROE 및 ROA 수익성을 5년 연속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같은 수익성을 바탕으로 지난 4년간 연평균 주당순이익(EPS) 성장률을 업종 평균 대비 2배를 기록하고 있으며, 주당배당금 성장률은 업종평균 대비 3배가 넘는 30%를 달성하였다. 뿐만 아니라 최근 5년 누적 기준 주가상승률과 PBR은 업종 최상위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JB금융지주는 이사회의 전문성과 다양성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이번에 ‘은행지주·은행의 지배구조에 관한 모범 관행’ 시행에 따라, 이사 수를 기존 9인에서 업계 최대 규모인 11인으로 증원하였고, 여성 이사 후보를 신규 추천함으로써 젠더 다양성을 확충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18 ▼17.96
코스닥 846.51 ▼0.57
코스피200 371.55 ▼2.1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998,000 ▲447,000
비트코인캐시 711,500 ▲500
비트코인골드 52,000 ▲300
이더리움 5,252,000 ▲22,000
이더리움클래식 44,140 ▲190
리플 741 ▲2
이오스 1,195 ▼9
퀀텀 5,375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892,000 ▲377,000
이더리움 5,246,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44,250 ▲260
메탈 2,706 ▼16
리스크 2,485 ▲6
리플 741 ▲2
에이다 684 ▲2
스팀 389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968,000 ▲486,000
비트코인캐시 711,500 ▲500
비트코인골드 52,000 ▲300
이더리움 5,248,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43,990 ▲210
리플 740 ▲2
퀀텀 5,390 ▲10
이오타 320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