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ST1’ 디자인 최초 공개

기사입력:2024-03-14 16:14:34
ST1 카고 모델 외장 이미지.(사진=현대자동차)

ST1 카고 모델 외장 이미지.(사진=현대자동차)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자동차는 새로운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인 ‘ST1’의 디자인을 14일 처음으로 공개했다. ST1은 샤시캡(Chassis-Cab) 을 기반으로 사용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형태로 확장될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 차량이다. 이로써 현대차는 승용 모델에 이어 상용 모델까지 전동화 라인업을 확장해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를 확대하고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차명인 ST1은 ‘Service Type1(서비스 타입1)’의 약자로, ST는 다양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을 뜻하며 숫자 1은 그중 첫번째 모델임을 의미한다.

ST1의 외장 디자인은 비즈니스 차량인 만큼 안전성과 실용성을 높여 완성됐다.
전면부는 충돌 안전에 강한 세미 보닛 타입의 디자인을 적용했다. 세미 보닛 타입은 PE(Power Electric)룸인 보닛의 절반 정도가 캡(Cabin, 승객실)보다 앞으로 돌출된 형태로, 차체가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충돌 공간을 확보해 충돌 시 안전성을 높인다. 또 전면 범퍼, 측면 사이드 가니쉬, 후면 트윈 스윙 도어 테두리 등 긁힘이 자주 발생하는 부위에 블랙 컬러의 프로텍터를 적용해 차량을 보호하는 동시에 세련미를 살렸다.

이와 함께 지상고를 낮춰 적재함 용량을 극대화하고 지하주차장으로 좀 더 쉽게 진입할 수 있게 했으며 작업자가 적재함을 편하게 오르내릴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ST1은 대표 라인업인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이 먼저 개발됐다.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은 샤시캡에 각각 일반 적재함과 냉동 적재함을 장착해 물류 및 배송 사업에 특화된 차량이다.

현대차는 ST1 개발 초기부터 국내 주요 유통 기업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실제 고객들의 니즈를 차량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으며, 개발 단계의 샘플 차량을 고객들의 사업에 투입해보면서 물류와 배송 사업에 가장 적합한 맞춤형 차량을 개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ST1은 다채로운 확장 가능성을 지닌 비즈니스 플랫폼”이라며 “물류와 배송 사업에 최적화된 차량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용도에 맞춘 플랫폼으로 확장될 수 있는 만큼 많은 고객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올 상반기 중 ST1의 주요 사양, 제원, 가격 등을 공개하고 ST1의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을 국내에서 먼저 판매할 계획이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95.46 ▼28.89
코스닥 828.72 ▲6.24
코스피200 383.89 ▼5.1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047,000 ▲247,000
비트코인캐시 558,000 ▲5,000
비트코인골드 37,570 ▲430
이더리움 4,930,000 ▲26,000
이더리움클래식 33,740 ▲130
리플 836 ▼1
이오스 854 ▲3
퀀텀 3,915 ▲2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006,000 ▲331,000
이더리움 4,931,000 ▲29,000
이더리움클래식 33,740 ▲140
메탈 1,617 0
리스크 1,531 ▲18
리플 837 ▼1
에이다 618 ▲12
스팀 293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010,000 ▲258,000
비트코인캐시 558,000 ▲5,500
비트코인골드 36,630 ▲10
이더리움 4,930,000 ▲32,000
이더리움클래식 33,680 ▲80
리플 838 ▲1
퀀텀 3,868 0
이오타 240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