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제네시스, 중고 전기차(EV) 매입 본격화…“잔존가치 방어”

기사입력:2024-03-07 17:36:17
경기 용인시 영덕동 오토허브에 있는 ‘현대 인증 중고차 상품화센터’에 아이오닉 5 인증 중고차가 전시돼 있다.(사진=현대자동차)

경기 용인시 영덕동 오토허브에 있는 ‘현대 인증 중고차 상품화센터’에 아이오닉 5 인증 중고차가 전시돼 있다.(사진=현대자동차)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자동차가 전기차(EV)를 마치 전자기기처럼 살 수 있는 보상판매 제도를 도입했다. EV를 새로 구입하려는 소비자의 가격 부담을 줄이고, 국내 시장에서 EV 판매를 늘리기 위해서다. EV 인증 중고차 판매도 이달 안으로 시작한다.

현대차는 7일 신형 EV구입 시 기존 차량에 대한 보상판매(트레이드-인)를 이달 1일부터 도입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보유한 차량을 인증 중고차 서비스를 통해 매각하고, 현대차 EV(아이오닉 5·6, 코나 일렉트릭)를 신차로 사는 경우에 해당한다.

현대차에 따르면 보상판매는 주로 스마트폰 시장에서 소비자의 가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활용하는 방식이다. 기존 제품을 중고로 반납하는 조건으로 소비자는 신제품을 출고가보다 낮은 가격에 살 수 있다.
일례로 2022년형 아이오닉 5를 탔던 고객은 본인 차량을 중고로 팔면서 ‘더 뉴 아이오닉 5’(아이오닉 5 상품성개선 모델)를 출고가 대비 저렴하게 살 수 있다. 보상 판매를 희망하는 소비자는 신차 출고 15일 전에 현대·제네시스 인증 중고차 애플리케이션(앱) 또는 웹 사이트에 있는 ‘내 차 팔기’ 서비스에서 기존 차량을 매각하면 된다.

현대차는 “인증 중고차 사업을 통해 EV 잔존가치를 방어함으로써 소비자에게 더 넓은 선택지를 드릴 수 있게 됐다”며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EV 거래 플랫폼으로 현대 인증 중고차가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여러 혜택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95.46 ▼28.89
코스닥 828.72 ▲6.24
코스피200 383.89 ▼5.1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967,000 ▼14,000
비트코인캐시 557,000 ▲2,000
비트코인골드 37,370 ▲120
이더리움 4,901,000 ▼6,000
이더리움클래식 33,740 ▲220
리플 838 ▲4
이오스 855 ▲3
퀀텀 3,903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969,000 ▲149,000
이더리움 4,905,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33,750 ▲210
메탈 1,621 ▲9
리스크 1,520 ▲1
리플 838 ▲5
에이다 610 ▲2
스팀 295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960,000 ▲115,000
비트코인캐시 556,000 ▲2,000
비트코인골드 36,620 0
이더리움 4,901,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3,740 ▲320
리플 838 ▲5
퀀텀 3,868 0
이오타 240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