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고법 판결]말다툼 끝 친구 흉기로 살해한 10대, 항소심도 중형

기사입력:2024-02-27 16:36:23
대전지방법원 법정. (사진=연합뉴스)

대전지방법원 법정.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법원이 친구와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10대에게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했다.
대전고법 형사3부(김병식 부장판사)는 27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18)군의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원심과 같은 장기 10년·단기 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소년법상 미성년자에게는 형기의 상·하한을 둔 장기와 단기로 나눠 부정기형을 선고한다.

A군은 지난해 2월 26일, 오전 7시 30분께 서산시 동문동 한 아파트 자신의 집 앞에서 친구 B군을 흉기로 찔러 과다출혈로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 조사 결과 범행 두 시간 여전 시내 한 술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 B씨 여자친구의 신체를 접촉했다는 이유로 말다툼을 벌였고, 이후 자신을 찾아온 B군과 재차 다투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허벅지를 찔러 죽게 할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하지만, 흉기를 휘두른 뒤에도 주먹으로 얼굴 등을 강하게 가격하는 등 생명을 위협할 정도로 치명적이어서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검사와 피고인 각각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했으나 2심도 "원심의 양형 판단이 재량의 합리적인 범위를 벗어나지 않는다"며 기각했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591.86 ▼42.84
코스닥 841.91 ▼13.74
코스피200 352.58 ▼6.4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231,000 ▲62,000
비트코인캐시 753,000 ▲8,000
비트코인골드 51,800 ▲150
이더리움 4,647,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41,190 ▲190
리플 773 ▲3
이오스 1,204 ▲2
퀀텀 6,100 ▲3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378,000 ▲97,000
이더리움 4,655,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41,200 ▲130
메탈 2,489 ▲4
리스크 2,584 ▼3
리플 774 ▲3
에이다 743 ▲3
스팀 406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204,000 ▲79,000
비트코인캐시 752,500 ▲7,000
비트코인골드 51,400 0
이더리움 4,648,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41,170 ▲170
리플 773 ▲3
퀀텀 6,110 ▲10
이오타 357 ▼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