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분양시장 기지개…성남1구역 등 1800가구 일반 분양

기사입력:2024-02-23 10:54:06
[로이슈 최영록 기자] 대전 분양시장이 겨울 동면에서 깨어나 내달 기지개를 켤 전망이다.
부동산시장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3~4월 대전 분양시장에는 동구 성남1구역을 시작으로 중구 문화2구역, 유성구 봉명동 주상복합이 공급을 예고해 본격적인 분양 개장을 알릴 예정이다. 이들 3개 단지에서는 1833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가장 눈에 띄는 단지는 대전시의 올해 첫 분양이 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는 동구 성남1구역이다. 대전 분양 업계에 따르면 성남1구역은 현재 ‘특별공급 안내문’이 고시되면서 3월 분양이 사실상 확정된 상황이다.

대전시 동구 성남동 1-97번지 일원을 재개발하는 이 단지는 우미건설이 시공을 맡아 지하 2층~지상 34층, 9개동, 전용면적 39~84㎡, 총 1213가구 규모의 대단지 ‘대전 성남 우미린 뉴시티’로 탈바꿈된다. 이중 776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KTX, SRT, 대전지하철 1호선이 지나가는 대전역이 인접하고, 바로 옆에는 어린이 공원(계획), 도보권에는 가양초교, 성남초교가 위치해 주거환경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이어 중구 문화2구역도 3월 분양을 준비로 속도를 내고 있다. 이곳은 DL건설과 DL이앤씨가 시공을 맡아 ‘e편한세상 서대전역 센트로’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용면적 39~84㎡, 총 749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면적 59~73㎡ 495가구가 일반분양 분이다. KTX서대전역과 대전도시철도 1호선 서대전네거리역 역세권 단지로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수혜도 예상된다.

이밖에도 4월에는 코오롱글로벌이 유성구 봉명동에서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 ‘유성 하늘채 하이에르’의 분양도 예고한 상태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47층, 4개동, 전용면적 84~112㎡ 아파트 562세대와 전용면적 84㎡ 오피스텔 129실 및 지상 1~2층 상업시설로 구성될 예정이다.
◆ 원도심 개발 단지로 이목 집중…시장 우상향 분위기

한편 이번에 대전 분양시장에 나오는 단지들은 모두 지역민들의 관심이 높은 원도심에 위치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실제 성남1구역 ‘대전 성남 우미린 뉴시티’의 경우는 인접한 대전역 일대가 도심육합특구로 지정돼 개발이 진행되고 있고, 주변으로는 가양5구역, 성남3구역, 가양동1, 3, 4구역 등 다수의 정비사업이 진행 중이어서 업무, 교통, 주거를 모두 갖춘 원도심 내 신흥주거지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감이 크다.

또 ‘e편한세상 서대전역 센트로’와 ‘유성 하늘채 하이에르’ 역시 단지가 조성될 중구 문화동과 유성구 봉명동 일대가 대규모 정비사업을 진행 중에 있어 이에 따른 관심도가 상당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대전시는 지난해 하반기 탄방동 숭어리샘 재건축을 시작으로 용문 1·2·3구역 재개발 등 원도심 개발이 탄력을 받으면서, 원도심 분양 단지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 보다 높다”며 “앞선 원도심 분양 단지들이 높은 관심 속에서 분양이 완료된 만큼, 이번 분양단지에도 많은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대전시는 전국적인 시장 불황에도 아파트 거래량이 증가하고, 분양 전망이 상승세를 이어가는 등 우상향이 계속되고 있어 이에 따른 관심도 더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시 아파트 거래량은 1만6784건을 기록하며 2022년 동기간(6854건) 대비 2배 이상의 상승폭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주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분양전망지수 자료에 따르면 대전시의 2월 분양전망지수는 전월 65.0에서 100.0으로 무려 35.0p가 상승, 기준선(100)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분양전망지수는 100을 기준선으로 시장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는 사업자가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대전시는 지난해 상반기 분양물량이 제로(0)를 기록할 정도로 한동안 새 아파트 공급이 없어 분양시장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큰 지역”이라며 “또한 원도심 일대는 노후 아파트가 많아 새 아파트로의 이동을 원하는 대기수요도 풍부한 편이어서 이번 분양시장에도 청약자들의 많은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34.70 ▲50.52
코스닥 855.65 ▲22.62
코스피200 359.06 ▲6.2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125,000 ▲414,000
비트코인캐시 702,000 ▼3,500
비트코인골드 48,760 ▲530
이더리움 4,474,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37,900 ▲60
리플 729 ▲4
이오스 1,079 ▲3
퀀텀 5,700 ▲13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265,000 ▲414,000
이더리움 4,482,000 ▲17,000
이더리움클래식 37,930 ▲10
메탈 2,207 ▲15
리스크 2,124 ▲20
리플 729 ▲4
에이다 659 ▲0
스팀 365 ▲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971,000 ▲371,000
비트코인캐시 701,500 ▼4,000
비트코인골드 47,900 0
이더리움 4,470,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37,820 ▼10
리플 728 ▲5
퀀텀 5,690 ▲150
이오타 325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