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보편지원 외국인 청소년까지 확대

등록외국인·국내거소신고 외국국적동포 등 포함, 올해 4500명 혜택 추산 기사입력:2024-01-09 16:32:17
생리용품 지원확대 안내
생리용품 지원확대 안내
[로이슈 차영환 기자]
경기도가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보편지원 사업’ 지원 대상을 올해부터 도내 외국인 청소년까지 확대 운영한다.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보편지원은 11~18세의 여성청소년의 건강권 보장을 위해 1인당 월 1만 3천원의 생리용품 구입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에는 도내 주민등록을 둔 여성청소년에게만 지원했지만, 작년 10월 ‘경기도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으로 올해부터는 도내 등록외국인과 국내거소신고를 한 외국국적동포 등 외국인 청소년까지 대상을 확대했다.

이에 따라 화성, 안산, 평택, 시흥, 김포, 광주, 광명, 하남, 군포, 이천, 안성, 의왕, 양평, 여주, 과천, 양주, 구리, 포천, 동두천, 가평, 연천 등 21개 시군 2006~2013년 출생 여성청소년 22만 3,846명이 지원을 받게 됐다. 이 가운데 외국인 청소년은 4,500명으로 추산된다.

지난해에는 22개 시군 17만 4,024명이 생리용품 구입비를 지원받았다. (의정부시가 올해 사업 참여 신청을 하지 않음)

지원금액 한도는 1인당 월 1만 3천원(연간 최대 15만 6천원)으로, 지원금을 지급받기 위해서는 지역화폐에 가입해야 한다. 지원금은 여성청소년 주민등록 주소지 기준으로 해당지역 지역화폐로 지급되며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지급된 지역화폐는 생리용품 구입에만 사용 가능하고 주소지 시군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에서 이용하면 된다.

지원금 신청은 상반기와 하반기에 나눠서 진행되며 올해 상반기 신청은 3월 이후에 경기민원24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이문교 경기도 청소년과장은 “외국인 청소년까지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보편지원을 받을 수 있게된 것은 수혜 대상 확대를 위해 노력한 결과” 며 “앞으로 더 많은 청소년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81.82 ▼25.14
코스닥 860.47 ▲2.37
코스피200 367.25 ▼3.4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9,083,000 ▲827,000
비트코인캐시 805,500 ▲20,000
비트코인골드 55,800 ▲1,100
이더리움 4,768,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43,520 ▲880
리플 802 ▲5
이오스 1,343 ▲16
퀀텀 6,620 ▲1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9,378,000 ▲951,000
이더리움 4,781,000 ▲35,000
이더리움클래식 43,550 ▲880
메탈 2,913 ▼33
리스크 2,295 ▲39
리플 804 ▲6
에이다 742 ▲10
스팀 428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9,211,000 ▲915,000
비트코인캐시 805,000 ▲19,000
비트코인골드 55,000 0
이더리움 4,777,000 ▲33,000
이더리움클래식 43,730 ▲940
리플 804 ▲6
퀀텀 6,605 ▲85
이오타 369 ▲4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