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판결]지인 나체사진 제작맡긴 대학생…처벌 조항 없어 무죄 판단판단

기사입력:2024-01-05 15:57:56
대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대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지인의 나체 사진 제작을 의뢰해 보관한 대학생이 범행 당시에는 처벌할 수 있는 조항이 없다는 이유로 대법원에서 무죄 판단을 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지난달 14일 음화제조교사·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모 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서울고법으로 사건을 돌려보냈다고 5일, 밝혔다.

이씨는 2017년 4월부터 11월까지 신원을 알 수 없는 이에게 SNS를 통해 여성 지인들의 얼굴이 합성된 나체사진을 17차례 의뢰해 제작하게 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그는 의뢰 과정에서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 지하철과 강의실 등에서 6차례 여성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도 받았다.

범행은 이씨가 휴대전화를 잃어버리면서 발각했고 습득자가 주인을 찾기 위해 휴대전화를 열었다가 합성 사진을 확인해 이를 피해자에게 건넸고, 피해자는 지난 2017년 12월 경찰에 휴대전화를 제출하면서 이씨를 고소했다.

당초 이 사건은 경찰이 수사했으나 이씨가 군에 입대하면서 군검찰 소관으로 넘어갔다. 군사법원은 대부분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1·2심 모두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형법 244조는 문서, 도화, 필름 등 '음란한 물건'을 제조하는 행위를 금지하는데 기존 대법원 판례는 이씨가 제작한 합성 사진과 같은 컴퓨터 파일을 음란한 물건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이에 대법원은 음화제조교사죄로 이씨를 처벌할 수 없다고 보고 원심의 유죄 판결을 파기했다.

이씨의 범행은 컴퓨터 합성 기술이 발달하면서 새롭게 등장한 범죄 유형으로 이른바 '지인 능욕'이라고 불린다.

2020년 3월에야 성폭력처벌법 14조의2(허위영상물 등의 반포 등) 조항이 신설돼 처벌할 수 있게 됐지만 법이 생기기 전 벌어진 이씨의 범행에는 적용하지 못했다.

사건이 군검찰로 넘어간 뒤 2018년 11월 군검사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불법 촬영 사진을 다시 수집했으나 대법원은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로서 증거능력이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이씨에 대한 재판은 서울고법에서 다시 열린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81.82 ▼25.14
코스닥 860.47 ▲2.37
코스피200 367.25 ▼3.4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8,433,000 ▲1,582,000
비트코인캐시 792,000 ▲24,000
비트코인골드 54,950 ▲2,150
이더리움 4,745,000 ▲97,000
이더리움클래식 42,810 ▲890
리플 797 ▲14
이오스 1,330 ▲23
퀀텀 6,525 ▲16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8,505,000 ▲1,445,000
이더리움 4,757,000 ▲102,000
이더리움클래식 42,900 ▲1,050
메탈 2,970 ▲101
리스크 2,254 ▲64
리플 798 ▲14
에이다 732 ▲15
스팀 421 ▲8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8,553,000 ▲1,578,000
비트코인캐시 788,000 ▲22,500
비트코인골드 55,000 0
이더리움 4,754,000 ▲97,000
이더리움클래식 43,010 ▲690
리플 798 ▲15
퀀텀 6,500 ▲245
이오타 369 ▲4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