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법 판결]고교생 제자 성적·정서적 학대한 담임…2심서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기사입력:2024-01-03 15:59:57
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고등학생 제자를 성적·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담임 교사가 항소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2부(강희석 부장판사)는 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교사 A(55·여)씨에게 벌금 1천200만원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보호할 책임이 있었지만 장기간에 걸쳐 여러 차례 범행해 청소년기 피해자가 입었을 정신적 고통과 부정적인 영향이 매우 컸을 것으로 보인다"며 "비합리적 주장을 이어가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피해자에게도 용서받지 못하는 등 원심의 형은 가볍다"고 설명했다.

A씨는 2020년 3∼6월 당시 고3이던 제자 B군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하거나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성적·정서적 학대를 한 혐의로 기소됐고 학대 행위 중에는 자신을 '사디스트'라고 칭하는 발언을 하거나, 2시간 간격으로 위치 등을 보고하도록 요구하는 행위 등이 포함됐다.

문자메시지로 '사랑한다'는 의미의 각종 외국어 문구를 보내기도 했다.

B군은 "너무 힘들고 절망스러웠으며 도망치고 싶었으나 학교장 추천서나 생활기록부 등을 관리하는 담임의 연락을 단절할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A씨는 문제의 발언이 없었거나 와전됐고,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은 인정하지만 생활지도·학습지도의 일환일 뿐 학대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결국 1·2심 모두 "피해자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성희롱 등 성적 폭력 또는 가혹행위를 했다"고 판단했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521,000 ▼176,000
비트코인캐시 725,500 ▼2,000
비트코인골드 50,200 ▼100
이더리움 4,675,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40,240 ▼20
리플 784 ▼5
이오스 1,240 ▼3
퀀텀 6,125 ▲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678,000 ▼202,000
이더리움 4,683,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0,210 ▼150
메탈 2,450 ▼2
리스크 2,510 ▲15
리플 785 ▼5
에이다 715 ▼5
스팀 484 ▲2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431,000 ▼207,000
비트코인캐시 723,500 ▼4,000
비트코인골드 50,550 0
이더리움 4,674,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0,020 ▼180
리플 783 ▼4
퀀텀 6,085 ▲20
이오타 368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