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나이티드제약, 원료합성 관련 법률위반 혐의 최종 '무죄' 확정

기사입력:2023-12-26 17:41:26
[로이슈 전여송 기자]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최근 서울고등법원으로부터 원료합성 관련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의 관한 법률위반(사기) 혐의에 대해 최종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법원은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원료의약품의 제조 기술이 없음에도 국가 기관을 기망해 합성허가를 얻고 관련 규정을 이용해 완제의약품에 대한 보험 상환액 최고가를 받았으면서 실제로는 원료의약품을 밀수입해 사용했다는 혐의였다.

유나이티드제약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2010년 한국유나이티드제약에 재직하던 연구원이 처우에 대한 불만과 악감정으로 퇴사하며 내부 문서를 절취한 후 관계 기관에 투서함으로써 수사가 시작됐다.

유나이티드제약은 연구원의 제보가 허위사실임을 일관적으로 주장해 왔다. 최초로 수사에 착수한 세관은 2011년 7월부터 2년 여에 걸친 고강도 수사 및 검증영장 집행으로 생산 기술에 대한 현장 재연까지 확인한 끝에 제보자가 주장한 밀수 사실을 발견하지 못하고, 연구용 등으로 4건을 수입한 것에 대해서만 약식 기소를 했다.

이후 식약처와 검찰에서도 수사가 진행됐고, 법원은 관련 혐의에 대한 사실을 심리했으나 제보자와 검찰이 주장한 바와 같은 원료의약품의 밀수입 증거를 발견할 수 없었다. 이에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해당 원료의약품에 대한 제조 기술을 처음부터 확보하고 생산했음을 인정하며 혐의 사실에 대해 전부 무죄판결을 내렸다.

검찰은 항소했으나 서울고등법원도 1년여의 재심리 끝에 지난 11월 1일 원심의 판결이 타당한 것으로 결국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다. 검찰은 대법원 상고를 포기하며 무죄 판결이 확정됐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관계자는 “무고성 민원인의 투서로 인해 기나긴 법적 공방으로 회사의 연구개발 및 영업, 그리고 명예에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량신약 개발 등 우수의약품 개발에 매출의 10% 이상을 지속적으로 투자해 오면서 국내 제약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왔다”고 밝혔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710,000 ▼68,000
비트코인캐시 726,000 ▼2,500
비트코인골드 50,450 0
이더리움 4,681,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40,270 ▼100
리플 787 ▼5
이오스 1,239 ▼2
퀀텀 6,10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886,000 ▼74,000
이더리움 4,690,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40,290 ▼140
메탈 2,457 ▲1
리스크 2,500 ▼7
리플 788 ▼6
에이다 720 ▼2
스팀 490 ▲1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601,000 ▼73,000
비트코인캐시 724,500 ▼4,000
비트코인골드 50,550 0
이더리움 4,678,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40,160 ▼130
리플 785 ▼7
퀀텀 6,085 ▲25
이오타 368 ▼8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