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법 판결]'뒷돈 안 받았다' 위증한 제주동물테마파크 전 이장 집행유예 선고

기사입력:2023-12-26 16:47:44
제주지방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제주지방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자 측으로부터 뒷돈을 받아놓고 법정에서는 '돈을 받은 적 없다'고 진술한 마을 이장이 위증죄로도 처벌받게 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강란주 판사)은 위증 혐의로 기소된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전 마을이장 A씨(53)에 대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21년 3월 10일 제주지법 법정에서 열린 동물테마파크 사업 관련 재판 증인으로 출석해 '상호협약서 체결 전후에 사업자 측으로부터 개인적으로 금전을 받은 사실이 있는가요'라는 질문에 '없습니다'라고 허위 진술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019년 5월부터 2020년 4월까지 사업자 측으로부터 '사업 추진에 유리한 쪽으로 편의를 봐달라'는 부정한 청탁과 함께 총 1천800만원을 받고 변호사 선임료 950만원을 대납하게 한 혐의(배임수재)로 기소돼 1·2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A씨에게 뒷돈을 건넨 혐의(배임증재)로 기소된 사업자측 서경선(44) 대표이사도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전 제주동물테마파크 사내이사 B(52)씨는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각각 선고받았다.

한편, 이들은 현재 대법원 판단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704,000 ▼267,000
비트코인캐시 728,500 ▼4,000
비트코인골드 50,600 ▲50
이더리움 4,672,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40,340 ▼130
리플 791 0
이오스 1,246 ▲4
퀀텀 6,100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905,000 ▼266,000
이더리움 4,682,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40,390 ▼120
메탈 2,456 ▼4
리스크 2,504 0
리플 792 ▼1
에이다 722 ▼6
스팀 462 ▲1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660,000 ▼223,000
비트코인캐시 727,500 ▼3,500
비트코인골드 50,550 0
이더리움 4,672,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40,380 ▼50
리플 790 ▼0
퀀텀 6,060 0
이오타 370 ▼6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