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고법 판결] 부당가처분으로 인한 손해 액수의 범위에 대한 판결

기사입력:2023-12-08 18:20:22
center
법원 전경.(사진=연합뉴스)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서울고등법원은 부당가처분으로 인한 손해 액수의 범위에 대해 손해의 액수는, 부동산의 현황(유치권 주장 등), 원고가 일부 지분만을 소유했고, 피고가 일부 지분에 대해서만 가처분을 신청한 점 등을 고려하여, 감정결과에 따른 차임상당액 중 일부만 인정한다고 판결했다.(원고일부승)

서울 고등법원 민사 제9부는 지난 9월 14일, 이같이 선고했다,

사안의 개요는 원고 소유 부동산 중 일부 지분에 관하여 피고가 처분금지가처분을 마친 후 그 등기 말소를 구하는 본안소송에서 패소하여 확정된다. 원고가 피고를 상대로 부당가처분으로 인한 손해배상을 구한다.

법원의 판단은 먼저 가처분결정의 집행에 관하여 피고의 고의·과실이 인정되므로, 피고는 가처분 집행으로 인한 원고의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음

손해배상의 범위에 관하여 1심은, ① 가처분으로 인해 원고가 임대차계약을 해지당하고 임차인에게 손해배상의무를 부담하게 됨에 따른 손해와 가처분으로 인해 저리 대환대출이 무산됨에 따라 부담한 추가 대출이자는 손해로 인정하지 않고, ③ 부동산의 처분 제한에 따른 차임 상당 손해만을 인정한다.

피고들은 항소심에서 부동산 현황 등에 비추어 원고의 ③손해가 부존재한다고 다투었으나, 항소심은 ㉮ 가처분결정은 그 주문에서 목적물의 매매뿐 아니라 임대(임차권의 설정)도 금지하고 있는데, 기왕에 체결된 임대차계약의 이행은 별론으로 하더라도 새로운 임차권의 설정 자체를 금지한다는 측면에서 사실상 원고에 대하여 목적물의 사용·수익을 제한하는 것과 다르지 않은 점, ㉯ 가처분결정 전에 이미 임대차계약이 체결되어 있었고 임차인이 가처분이 해제되지 않으면 임대차계약을 해제하겠다고 통보하였으며 원고가 이러한 사정을 피고에게 알렸던 점, ㉰ 피고 주장과 같이 부동산을 임대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였다고 단정할 수 없는 점(문제되는 기간 동안 피고 스스로도 해당 부동산 내 점포를 사용함) 등을 들어, 손해 발생을 인정한다.

-다만 손해의 액수는, 부동산의 현황(유치권 주장 등), 원고가 일부 지분만을 소유하였고, 피고가 일부 지분에 대해서만 가처분을 신청한 점 등을 고려하여, 감정결과에 따른 차임상당액 중 일부만 인정한다고 판결했다.(원고일부승)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42.36 ▼9.93
코스닥 862.96 ▼0.43
코스피200 355.57 ▼1.2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6,700,000 ▼230,000
비트코인캐시 441,200 ▼3,000
비트코인골드 38,370 ▼40
이더리움 4,750,000 ▼30,000
이더리움클래식 41,430 ▼290
리플 826 ▼6
이오스 1,224 ▼7
퀀텀 5,195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7,010,000 ▼136,000
이더리움 4,773,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41,520 ▼190
메탈 2,525 ▼18
리스크 2,100 ▼4
리플 829 ▼5
에이다 942 ▼4
스팀 394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6,711,000 ▼169,000
비트코인캐시 440,700 ▼2,600
비트코인골드 37,310 ▲30
이더리움 4,751,000 ▼21,000
이더리움클래식 41,500 ▼60
리플 825 ▼5
퀀텀 5,195 ▼5
이오타 417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