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영국 UCL과 ‘탄소중립 미래 기술 공동연구 MOU’ 체결

기사입력:2023-11-23 17:44:56
center
(왼쪽부터)케미바데노크(KemiBadenoch)영국기업통상부장관(SecretaryofStateforTradeandBusiness),앙가라드밀렌코비치(AngharadMilenkovic)UCL부총장,나이젤티체너-후커(NigelTitchener-Hooker)UCL공과대학장(DeanofEngineeringSciences),마이클스펜스(MichaelSpence)UCL총장,김동욱현대자동차부사장,방문규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MOU체결식에서기념촬영을하고있다.(사진=현대자동차)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자동차가 세계적 명문 대학인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niversity College London, 이하 UCL)과 손잡고 탄소중립 미래 기술을 공동 연구한다.

현대차는 22일(현지시간) 한국-영국 비즈니스 포럼이 열리는 영국 런던 맨션 하우스(Mansion House)에서 UCL과 ‘수소생산·연료전지·전동화 분야 공동 연구협력(Cooperation in areas of Research and Development for Hydrogen Production, Hydrogen Fuel Cells and Electrification Technology)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 위치한 UCL은 수십명의 노벨상 및 필즈상 수상자를 배출한 연구 중심의 명문 대학으로, 세계 대학 평가 기관들의 평가에서 매년 최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UCL은 수소 관련 기술을 선도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차세대 추진동력 연구소(Advanced Propulsion Lab)’를 신설하고 자동차 전동화 연구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현대차는 UCL과 함께 수소생산은 물론 연료전지, 전동화 분야에서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공동 연구한다. 특히 고난도의 소재·원천·기초 산업기술에 대한 연구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영국의 우수한 연구중심 대학인 UCL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수소생산, 연료전지, 전동화 분야에서 기술혁신의 속도를 높여가겠다”며 “이러한 협력이 한국과 영국이 추진하는 수송 부문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이클 스펜스 UCL 총장은 “수소생산, 연료전지, 전기차와 같은 미래기술은 파리 기후변화 협정 이행을 위한 국제 협력에서 중요한 부분”이라며 “앞으로 현대차와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모빌리티 분야 글로벌 선두 기업 현대차의 기술력과 UCL의 세계적인 공학 부문 연구 역량을 결합하고, 해당 분야 기술혁신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4.27 ▲10.96
코스닥 870.11 ▲6.04
코스피200 357.67 ▲1.6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833,000 ▲168,000
비트코인캐시 365,300 ▲1,600
비트코인골드 32,700 ▲140
이더리움 4,112,000 ▲36,000
이더리움클래식 36,050 ▲130
리플 756 ▲3
이오스 1,062 ▲4
퀀텀 4,571 ▲4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2,049,000 ▲164,000
이더리움 4,123,000 ▲37,000
이더리움클래식 36,170 ▲150
메탈 2,271 ▲5
리스크 2,003 ▼56
리플 759 ▲3
에이다 833 ▲11
스팀 340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861,000 ▲130,000
비트코인캐시 365,400 ▲2,300
비트코인골드 32,500 0
이더리움 4,112,000 ▲30,000
이더리움클래식 36,090 ▲130
리플 757 ▲4
퀀텀 4,582 ▲53
이오타 37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