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단신] 제주항공 “코로나19 후유증 털며 정상화 본궤도”

기사입력:2023-11-20 09:08:16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제주항공(대표이사 김이배)이 코로나19의 후유증을 털어내며 정상화 궤도에 들어섰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10월1일 입국 후 하루 이내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의무가 해제되는 등 실질적인 방역 완화 조치가 시행된 지 만 1년만에 2019년 10월 대비 103%의 회복률을 보이며 코로나19 이전 수송 실적을 회복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방역조치 완화가 시작된 지난해 10월 기준 제주항공의 국제선 운항편은 1312편, 공급석은 24만5934석, 수송객은 20만4732명에 불과했으나 1년만인 올해 10월 기준 제주항공의 국제선 운항편은 4196편, 공급석은 79만1304석, 수송객은 68만1187명으로 전년대비 각각 219.8%, 221.8%, 23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0월대비 국제선 운항편은 98.5%, 공급석 98.4%, 수송객 수는 103%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이처럼 제주항공이 코로나19 후유증을 털어내고 빠르게 회복할 수 있었던 것은 효율적인 기재 운영과 중단거리 노선 위주의 선제적이고 탄력적인 노선 운영 전략 때문이라고 제주항공은 분석했다.

제주항공은 일본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이전 운항했던 중단거리 노선의 빠른 회복에 집중했다. 지난해 10월 김포~오사카, 인천~삿포로 노선 재운항을 시작으로 11월 인천~나고야, 오키나와 노선에 재운항을 시작하며 빠르게 일본 노선의 공급을 늘려왔다. 그 결과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국적 항공사의 일본 노선 수송객수 1397만5476명 중 20.8%인 290만9401명을 수송하며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괌·사이판과 필리핀 노선에서도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시스템 실시간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국적 항공사의 괌·사이판 노선 전체 수송객수는 97만3456명으로, 이 중 37만798명을 제주항공이 수송해 38.1%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하며 해당 노선 절대적 강자의 면모를 보였다. 또 필리핀 노선에서도 전체 223만3896명 중 29%인 64만6716명을 수송해 국적항공사 중 1위를 차지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시장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다양한 노선과 운항스케줄로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하고 있다”며 “엔데믹 시장을 선도하는 항공사로서 최고의 LCC 지위를 더욱 견고하게 다져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4.27 ▲10.96
코스닥 870.11 ▲6.04
코스피200 357.67 ▲1.6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707,000 ▼160,000
비트코인캐시 366,900 ▲900
비트코인골드 32,910 ▲40
이더리움 4,166,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36,300 ▼60
리플 757 ▼1
이오스 1,071 ▲2
퀀텀 4,564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909,000 ▼147,000
이더리움 4,177,000 ▲27,000
이더리움클래식 36,410 ▲30
메탈 2,287 ▼3
리스크 2,009 ▼27
리플 758 ▼2
에이다 841 ▲4
스팀 342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733,000 ▼123,000
비트코인캐시 366,300 ▲900
비트코인골드 32,500 0
이더리움 4,165,000 ▲21,000
이더리움클래식 36,350 ▲20
리플 756 ▼3
퀀텀 4,582 0
이오타 386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