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판결] 불성실한 진료를 한 의료진이 위자료 배상책임을 지는지 여부

기사입력:2023-11-09 16:31:50
대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대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기자] 대법원은 불성실한 진료를 한 의료진이 위자료 배상책임을 지는지 여부에 대해 불성실한 진료로 인해 이미 발생한 정신적 고통이 중대하여 진료 후 신체상 손해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별도의 위자료를 인정하는 것이 사회통념상 마땅한 정도에 이르러야 한다고 판결했다.
대법원은 지난 8월 18일, 이같이 선고했다.

판시사항을 보면 의료진이 일반인의 수인한도를 넘어서 현저하게 불성실한 진료를 행한 경우, 위자료 배상책임을 부담하는지 여부(적극) 및 그 증명책임의 소재(=피해자) / 이때 위자료를 인정하기 위한 것이 판단 기준이다.

법원의 판결요지는 의료진의 주의의무 위반 정도가 일반인의 처지에서 보아 수인한도를 넘어설 만큼 현저하게 불성실한 진료를 행한 것이라고 평가될 정도에 이른 경우라면 그 자체로서 불법행위를 구성하여 그로 말미암아 환자나 그 가족이 입은 정신적 고통에 대한 위자료 배상을 명할 수 있으나, 이때 수인한도를 넘어서는 정도로 현저하게 불성실한 진료를 하였다는 점은 불법행위의 성립을 주장하는 피해자가 증명해야 한다.

의료진이 임상의학 분야에서 요구되는 수준에 부합하는 진료를 한 경우 불성실한 진료를 하였다고 평가할 수는 없으므로, 수인한도를 넘는 현저히 불성실한 진료는 의료진에게 현저한 주의의무 위반이 있음을 전제로 한다. 그리고 수인한도를 넘는 현저히 불성실한 진료로 인한 위자료는, 환자에게 발생한 신체상 손해의 발생 또는 확대와 관련된 정신적 고통을 위자하는 것이 아니라 불성실한 진료 그 자체로 인하여 발생한 정신적 고통을 위자하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불성실한 진료로 인하여 이미 발생한 정신적 고통이 중대하여 진료 후 신체상 손해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별도의 위자료를 인정하는 것이 사회통념상 마땅한 정도에 이르러야 한다고 대법원은 판시했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045,000 ▲136,000
비트코인캐시 730,500 ▲500
비트코인골드 50,300 ▲200
이더리움 4,685,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0,440 ▼70
리플 789 ▼2
이오스 1,234 ▼11
퀀텀 6,065 ▼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168,000 ▲44,000
이더리움 4,691,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40,510 ▼110
메탈 2,469 ▲3
리스크 2,501 ▼6
리플 790 ▼2
에이다 730 ▼1
스팀 453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973,000 ▲119,000
비트코인캐시 729,000 ▼500
비트코인골드 50,550 ▲150
이더리움 4,678,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0,390 ▼40
리플 789 ▼1
퀀텀 6,055 ▼100
이오타 380 ▲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