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차 안에서 유튜브 본다…LG전자·유튜브 협력

기사입력:2023-11-01 15:12:41
center
LG전자 미국법인 사옥에서 열린 행사에 참여한 (왼쪽부터) 현대차∙기아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장 권해영 상무, LG전자 은석현 부사장, 유튜브 토니 아치봉 매니징 디렉터가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현대자동차)
[로이슈 최영록 기자]
앞으로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차량 안에서 유튜브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현대자동차·기아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각) LG전자, 유튜브와 함께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 고객경험 증진’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고,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더욱 다양한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기아·제네시스 고객은 앞으로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고화질, 고음질의 유튜브 콘텐츠를 경험하게 된다.

우선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 GV80 부분 변경 및 GV80 쿠페 모델에 최초 적용된다. 신형 GV80의 내비게이션 화면은 물론 후석 스마트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특히 탑승객의 취향에 따라 각 좌석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각기 다른 유튜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후석 스마트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서는 운행 중에도 상시 시청이 가능하지만 전면 내비게이션 화면에서는 안전을 위해 주차(P단) 상황에서만 시청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장 권해영 상무는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차 안에서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된 것은 SDV 기반의 기술적 발전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며 “고객들께 더욱 다양하면서도 유익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글로벌 주요 콘텐츠사와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튜브 토니 아치봉 매니징 디렉터는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에 최적화된 폭넓고 깊이 있는 오디오 및 비디오 콘텐츠를 제공한다”며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해 함께 협력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LG전자 은석현 부사장은 “최고의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는 webOS(차량용 콘텐츠 플랫폼)를 비롯해 완성차 고객은 물론 운전자와 탑승객에게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전장 솔루션을 계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4.27 ▲10.96
코스닥 870.11 ▲6.04
코스피200 357.67 ▲1.6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908,000 ▲260,000
비트코인캐시 365,600 ▲2,000
비트코인골드 32,780 ▲210
이더리움 4,127,000 ▲53,000
이더리움클래식 36,150 ▲230
리플 756 ▲3
이오스 1,064 ▲7
퀀텀 4,582 ▲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2,110,000 ▲241,000
이더리움 4,138,000 ▲52,000
이더리움클래식 36,260 ▲260
메탈 2,273 ▲9
리스크 2,016 ▼11
리플 758 ▲3
에이다 836 ▲14
스팀 340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934,000 ▲241,000
비트코인캐시 365,400 ▲1,700
비트코인골드 32,500 0
이더리움 4,130,000 ▲54,000
이더리움클래식 36,090 ▲180
리플 756 ▲3
퀀텀 4,582 ▲53
이오타 37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