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 유럽 주요국 입찰 잇단 수주

기사입력:2023-10-18 23:02:32
[로이슈 전여송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유럽 주요국에서 개최된 인플릭시맙 입찰에서 경쟁 제품들을 제치고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 수주를 이어가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지속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램시마는 유럽 주요 5개국(EU5) 중 하나인 프랑스에서 개최된 AGEPS 입찰 수주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파리 및 일드프랑스 지역의 대학병원 연합인 APHP에 이달부터 2026년까지 3년 동안 램시마를 공급할 예정이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올 2분기 기준 램시마는 프랑스에서 59%의 시장 점유율로 오리지널 및 경쟁 제품들을 모두 압도하는 처방 성과를 기록했는데, 이번 AGEPS 입찰 수주에도 성공한 만큼 프랑스에서 램시마의 영향력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램시마는 또 다른 EU5 국가인 이탈리아에서도 수주 성과를 이어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탈리아 중부에 위치한 움브리아주에서 열린 인플릭시맙 입찰에 참여해 램시마 수주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특히 동사는 올 3분기에만 이탈리아 5개 주정부 입찰에서 유플라이마(성분명 아달리무맙) 수주에 성공하며 직판 경쟁력을 입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에서 출시 10주년을 맞이한 램시마가 오랜 기간 입찰 성과를 지속하고 있는 원동력으로 제품 경쟁력을 꼽았다. 램시마는 의료 현장에서 20년 이상 유효성 및 안전성이 검증된 인플릭시맙 제품으로서, 특히 세계 유일의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인 ‘램시마SC’가 등장한 이후 램시마 제품군에 대한 유럽 의료진 및 환자들의 선호도가 더욱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오랜 기간 회사를 대표해온 램시마가 유럽에 출시된 지 10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성과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이유는 램시마만이 지니고 있는 제품 경쟁력에 대한 현지 의료진 및 환자들의 굳건한 신뢰 때문"이라며 "세계 유일의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인 램시마SC와의 판매 시너지 및 합병 완료를 통해 개선될 원가율을 바탕으로 램시마 제품군이 자가면역질환 대표 치료제로서 더욱 오랜 기간 환자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34.70 ▲50.52
코스닥 855.65 ▲22.62
코스피200 359.06 ▲6.2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881,000 ▲1,007,000
비트코인캐시 708,000 ▲500
비트코인골드 48,470 0
이더리움 4,498,000 ▲32,000
이더리움클래식 38,150 ▲260
리플 733 ▲7
이오스 1,087 ▲6
퀀텀 5,805 ▲19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994,000 ▲1,026,000
이더리움 4,502,000 ▲29,000
이더리움클래식 38,100 ▲110
메탈 2,213 ▲15
리스크 2,132 ▲24
리플 733 ▲6
에이다 665 ▲5
스팀 368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800,000 ▲1,060,000
비트코인캐시 704,500 ▼2,500
비트코인골드 47,900 0
이더리움 4,495,000 ▲39,000
이더리움클래식 37,970 ▲140
리플 732 ▲7
퀀텀 5,815 ▲215
이오타 325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