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이슈] 한화, 폴란드 방산전시회 참가 外

기사입력:2023-09-04 16:17:06
[로이슈 편도욱 기자]
한화그룹의 방산 계열사가 폴란드에서 유럽시장 확대를 위한 안보 솔루션을 제시한다. 자주포인 K9과 유도무기인 천무의 1차 수출계약이 차질없이 이행되는 가운데 양국 협력을 기반으로 유럽의 안보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차세대 무기체계’를 선보인다.

대한민국 대표 방산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시스템, 한화오션은 5~8일까지 폴란드 키엘체에서 열리는 국제 방위산업 전시회(MSPO)에서 무인 및 육•해•공•우주 분야의 첨단 무기체계를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올해 4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통합사 출범과 5월 한화오션의 그룹 편입 이후 공동 참가하는 첫 글로벌 행사다.

특히 이번 전시회장 입구 좌우에는 양국 협력의 상징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천무 발사대와 폴란드 옐츠사의 차량이 결합된 천무체계(폴란드명 HOMAR-K)가 미국의 다연장로켓 하이마스와 나란히 전시된다.
한화는 한국관 정중앙에 375㎡ 크기의 대규모 통합전시관을 차렸다. 중앙에는 국방과학연구소 주관 체계 개발이 진행중인 미래형 국방로봇인 무인수색차량에 지대지(地對地) 유도탄인 천검을 탑재한 무기체계가 첫 공개된다.

국경선이 긴 유럽의 지형을 고려해 인력 배치가 어려운 지역에서 병사를 대신해 수색 및 정찰, 경계 등의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정찰 자산이 적 전차의 위치 정보를 전달하면 운영자는 무인수색차량을 조종해 천검 사거리 내 적을 타격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작전 거리도 크게 늘어난다.

한화시스템은 해저 지형을 정밀하게 파악하는 ‘합성개구소나(SAS) 자율무인잠수정(AUV)’, 뿌연 바닷속에서도 3차원 지형을 그릴 수 있는 ‘측면주사소나(SSS) 자율무인잠수정’도 공개한다. 군집으로 운용되는 자율무인잠수정은 무인수상정과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 받아 수색•정찰 임무를 입체적으로 할 수 있다.

한화는 이번 전시회에서 전쟁 이후 재건 분야와 향후 유럽의 무기 교체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육•해•공 분야의 첨단 방산솔루션을 제시한다.
국내 양산을 앞두고 외부에 첫 공개되는 ‘폭발물탐지•제거로봇’은 종전 이후 민간인의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고 유럽의 미래를 재건하기 위한 기술로 선보인다. 해외에도 급조폭발물(EOD) 로봇은 있지만 대부분 지뢰탐지는 병력이 직접 장비를 들고 수행한다. 이에 반해 국내 개발한 폭발물 탐지제거로봇은 병력 투입 없이 신속하면서도 안전하게 지뢰를 찾아내는 세계 최고수준의 무인 장비다.

독일 싱크탱크인 유럽외교협의회(ECFR)에 따르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종전 이후 우크라이나의 재무장 비용은 약 1005억 유로(143조 7700억원)로 추산된다. 이중 보병전투차량은 11조원, 자주포는 10조원, 다연장 로켓시스템은 5조원 이상의 교체 비용이 발생할 전망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유럽의 안보 수요에 맞춰 지난 7월 호주 정부가 우선협상대상 기종으로 선정한 레드백을 폴란드와 루마니아 등 장갑차 도입을 계획 중인 국가에게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한다.

폴란드는 물론 네덜란드, 캐나다 등 전 세계의 잠수함 교체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한화오션도 3000t급 잠수함인 ‘장보고-III 배치(Batch)-II’ 모형을 전시해 해양 방산 시장을 공략한다. 이 모델은 세계 두번째로 리튬이온배터리를 적용한 디젤 하이브리드 잠수함이다. 기존 납축전지 적용 때보다 잠항 시간은 3배 늘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공동개발한 리튬이온 배터리가 적용되고, 한화시스템의 전투체계가 탑재되면서 계열사간 시너지 사례로 꼽힌다.

한화시스템은 우주에서의 정찰 솔루션으로 최악의 조건에서도 육•해•공 무기체계를 실시간 네트워크로 연결해 ‘미래형 전투’에 나설 수 있는 최적의 기술을 공개한다. 저궤도 위성으로 전시·재난 상황에서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초소형SAR위성은 악천후에도 선명한 관측이 가능하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해 11월 폴란드와 맺은 1차 기본계약을 완벽하게 이행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에는 폴란드에 유럽법인도 설립했다. 추가로 2차 기본계약이 이뤄지면 폴란드 현지 생산을 통해 급증하는 유럽 수요에 대응하는 글로벌 생산기지를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화오션은 최근 9천억원을 투자해 유럽, 북미 등 해외 방산거점을 확보하는 등 글로벌 ‘초격차 방산’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전략을 밝힌 바 있다.

한화그룹 측은 “이번 전시회에서 한-폴의 신뢰를 기반으로 차세대 협력사업을 기대한다”며 “2차 수출이 빠르게 이뤄져 한국산 무기체계가 유럽을 거점으로 자유 진영 안보에 본격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아프리카서 이차전지 원료사업 영토확장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이차전지 원료 조달의 플랫폼 역할에 본격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부회장 정탁)은 8월28일 부터 9월2일까지 마다가스카르, 탄자니아를 방문해 2건의 ‘흑연 공급망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며 광물자원 확보에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었다.

흑연 확보를 위한 첫 MOU체결은 8월 28일 마다가스카르 안타나나리보에서 있었다. 이 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캐나다계 광업회사 넥스트소스(NextSource)와 ‘몰로(Molo) 흑연광산의 공동 투자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엔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 유삼 포스코인터내셔널 친환경원료소재사업실장, 크레이그 셔바(Craig Scherba) 넥스트소스 대표이사, 올리비에 헤린드레이니 라코토말랄라(Olivier Herindrainy Rakotomalala) 마다가스카르 광업전략자원부장관 등이 참석했다.

◆덱스터스튜디오, 버추얼 프로덕션 컨설팅 사업 수주

국내 최초 버추얼 프로덕션 ICVFX를 도입한 영화가 뛰어난 기술력으로 업계의 호평을 받은 가운데 이 작품에 참여한 덱스터스튜디오 역시 버추얼 프로덕션 사업 경쟁력을 검증 받았다. 영상 기술제작사로서 확보한 다양한 작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태국 미디어 기업의 콘텐츠 사업을 지원하고 글로벌 파트너십을 확고히 한다.

VFX·콘텐츠 제작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206560)는 칸타나(Kantana) 미디어 그룹을 대상으로 버추얼 프로덕션(VP) 컨설팅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덱스터스튜디오는 칸타나의 태국, 방콕에 위치한 버추얼 스튜디오 설립과 시스템 구축을 돕고 운영 노하우를 전수할 방침이다.

1951년 설립된 칸타나는 영화, 드라마, 예능, 애니메이션, 광고, 라디오 프로그램 등을 제작하며 종합 엔터테인먼트로 자리매김했다. 콘텐츠 프로덕션, 서비스, 교육, 이벤트 매니지먼트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 진출했으며 태국에서 72년째 높은 신뢰를 받는 대표 기업으로 성장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66.09 ▲5.17
코스닥 839.61 ▼13.27
코스피200 395.31 ▲1.4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0,330,000 ▲1,266,000
비트코인캐시 547,500 ▲11,500
비트코인골드 37,780 ▲720
이더리움 4,837,000 ▲85,000
이더리움클래식 33,170 ▲510
리플 815 ▲11
이오스 836 ▲12
퀀텀 3,597 ▲6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0,336,000 ▲1,250,000
이더리움 4,837,000 ▲81,000
이더리움클래식 33,130 ▲450
메탈 1,520 ▲27
리스크 1,401 ▲23
리플 815 ▲12
에이다 623 ▲6
스팀 273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0,304,000 ▲1,255,000
비트코인캐시 546,000 ▲10,000
비트코인골드 36,940 ▲10
이더리움 4,834,000 ▲78,000
이더리움클래식 33,040 ▲350
리플 815 ▲11
퀀텀 3,547 0
이오타 238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