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해외 출국시 장 건강 관리법 소개

기사입력:2023-08-28 19:56:17
[로이슈 전여송 기자]
뒤늦은 휴가를 앞두고 있거나 이제 막 여행을 마친 상태라면 장 건강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이맘쯤이면 민감해진 장 컨디션으로 속앓이를 하는 사람이 많아진다. 낯선 외국 식재료나 수질이 낮은 물을 섭취하다가 복통·설사 등 배탈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몸속 마이크로바이옴 균형이 무너지면서 면역력도 떨어져 다가올 환절기 건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크다. 이에 동아제약이 해외 출국시 장 건강 관련 주의점과 관리법을 소개했다.

동아제약에 따르면 잠에 들 때는 장의 활동도 더뎌진다. 일어나자마자 소화 에너지가 많이 필요한 음식물을 섭취하면 장의 활동에도 과부하가 걸리기 쉽다. 기상 후엔 물 한 잔을 마셔 장의 활동을 깨우고 이후 식사를 하는 것이 적절하다.

또한 여행지에선 하루 한끼라도 두 세 종류의 채소 반찬이 나오는 곳에서 식사할 것을 추천했다. 건강한 성인의 식이섬유 일일권장섭취량은 20~25g이다. 현미, 양배추, 고구마, 아보카도 등 곡류·채소·과일은 장내 유익균의 좋은 먹잇감이다. 채소를 덜 먹는 날엔 간식으로 식이섬유 함량이 높은 음료 또는 사과 한 개를 추가로 먹어주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여행 전후 장 내 유익균 증식 도움을 주는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영국 미생물 연구 노하우를 담은 여행객 전용 프로바이오틱스 ‘프로븐 포 트레블’은 프로븐의 독점 유산균 Lab4를 비롯해 소화 건강에 도움이 되는 부원료인 생강과 글루타민을 함유한 제품이다. 프로븐의 Lab4 균주는 20년 간 97건의 임상 연구를 거쳐 개발됐으며,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 48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에서 증상의 뚜렷한 감소를 확인한 연구 결과도 있다는 설명이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이미 장 컨디션이 많이 저하된 상태라면 식이섬유 섭취를 줄여야 한다. 장 내 활발해진 유해균이 가스를 분출해 복부 팽만감이 생기고 복통·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며 "이밖에 증상을 악화하는 음식으로는 튀김류, 육류 등 기름진 음식이나 우유, 치즈 등 유제품이 있다"고 덧붙였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139,000 ▲58,000
비트코인캐시 681,500 ▼4,000
비트코인골드 51,300 ▲300
이더리움 4,331,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39,690 ▼90
리플 725 0
이오스 1,129 ▼3
퀀텀 5,145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29,000 ▲117,000
이더리움 4,334,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39,750 ▼50
메탈 2,649 ▲2
리스크 2,652 ▼18
리플 725 ▲1
에이다 667 ▼3
스팀 386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143,000 ▲74,000
비트코인캐시 681,500 ▼4,500
비트코인골드 51,100 0
이더리움 4,332,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9,730 ▼20
리플 724 ▲0
퀀텀 5,165 0
이오타 29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