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김택균 교수 연구팀,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기사입력:2023-08-03 18:39:08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김택균 교수(좌), 제주대병원 신경외과 주진덕 교수(우). 사진=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김택균 교수(좌), 제주대병원 신경외과 주진덕 교수(우). 사진=분당서울대병원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전여송 기자]
분당서울대병원은 본원 신경외과 김택균 교수팀이 뇌동맥류의 발병 위험도를 분석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해 지난달 25일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뇌동맥류는 뇌동맥 일부가 혹처럼 부풀어 오르는 혈관 질환으로, 부푼 혈관이 터지게 되면 치명적인 지주막하출혈을 일으켜 30~50% 확률로 사망에 이르게 해 ‘머릿속 시한폭탄’이라고도 불린다.

이러한 뇌동맥류는 뇌혈관 조영술, MRI 등 정밀 영상 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데, 환자가 체감하는 증상이 없어 진단되지 않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지난 2020년 김택균 교수팀은 연령, 혈압, 당뇨, 심장질환, 가족력 등을 기반으로 뇌동맥류를 예측하는 모델을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한 바 있는데, 이를 기반으로 제주대병원 신경외과 주진덕 교수팀과 공동으로 의료 인공지능(AI) 알고리즘 ‘ANRISK’(탈로스)를 개발했다. 이번 보건복지부 장관상은 해당 알고리즘의 우수성과 공익적 가치 등을 인정받아 수여됐다.

김택균 교수는 “뇌동맥류 이외의 다양한 뇌혈관ㆍ심혈관 질환에 대한 통합적인 위험도를 예측하는 모델로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18 ▼17.96
코스닥 846.51 ▼0.57
코스피200 371.55 ▼2.1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649,000 ▲449,000
비트코인캐시 714,000 ▲4,000
비트코인골드 53,100 ▼50
이더리움 5,183,000 ▲108,000
이더리움클래식 45,070 ▲1,260
리플 745 ▲1
이오스 1,201 ▲9
퀀텀 5,310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679,000 ▲486,000
이더리움 5,185,000 ▲108,000
이더리움클래식 45,010 ▲1,070
메탈 2,710 ▼16
리스크 2,494 ▼12
리플 745 ▲1
에이다 692 ▲2
스팀 388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700,000 ▲585,000
비트코인캐시 712,000 ▲2,500
비트코인골드 51,800 0
이더리움 5,181,000 ▲111,000
이더리움클래식 44,730 ▲1,050
리플 745 ▲2
퀀텀 5,310 ▲10
이오타 31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