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전홍재∙김찬 교수팀, 간암 환자의 갑상선기능 부작용과 항암치료 효과 규명

기사입력:2023-08-01 18:31:30
(왼쪽부터)분당차병원 혈액종양내과 전홍재, 김찬 교수. 사진=차병원

(왼쪽부터)분당차병원 혈액종양내과 전홍재, 김찬 교수. 사진=차병원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전여송 기자]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윤상욱)은 본원 암센터 전홍재ㆍ김찬 교수팀은 티쎈트릭과 아바스틴 병합치료를 받은 간암 환자의 갑상선 부작용과 항암치료 상관관계를 규명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아시아태평양간암학회(Asia Pacific Primary Liver cancer Expert association) 공식 학술지인 ‘Liver Cancer(IF=13.8)’ 최신호에 게재됐다.

전홍재∙김찬 교수팀은 간암 환자 208명을 대상으로 티쎈트릭과 아바스틴 병합요법을 적용했다. 그 결과 갑상선 기능 이상을 경험한 병합치료 환자 19.7%(41명)가 암이 줄어들거나 암세포가 완전히 사라지는 완전관해비율 즉, 치료 반응율이 58.5%로 높았고 무진행 생존기간도 21개월로 나타났다. 또한 전체 생존율은 데이터 분석 시점까지 중앙값에 도달하지 않아 환자가 장기간 생존해 있음을 확인했다. 갑상선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은 않은 환자 반응률 24.6%, 무진행 생존기간 6.3개월, 전체 생존기간 15.3개월인 치료 효과와 비교할 때 매우 높은 수치다. 티쎈트릭과 아바스틴 병용요법 허가의 근거가 된 IMbrave150 연구의 환자 코호트 분석에서도 동일한 결과를 확인했다.

연구책임자인 전홍재 교수는 “이번 연구가 진료현장에서 간암환자들의 치료 전략과 환자 관리의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갑상선기능 부작용은 항암치료 시 20% 정도의 환자에게 나타나는 부작용으로, 정기적인 검사와 적절한 치료를 통해 충분히 관리가 가능해 티쏀트릭, 아바스틴 병합치료가 간암 환자 치료 효과를 예측할 수 있는 마커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홍재 교수는 활발한 진료 및 연구활동으로 간암 항암치료를 선도하고 있다. 최근 5년 간 SCI급 학술지에 60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대한종양내과학회, 대한암학회 최우수 연구상을 수상했다. 또 대한간암학회에서 주관하는 2023년도 임상연구 학술상 수상으로 간암치료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939,000 ▲366,000
비트코인캐시 672,500 ▲7,500
비트코인골드 49,030 ▲700
이더리움 4,300,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39,910 ▲160
리플 726 ▲2
이오스 1,134 ▼2
퀀텀 5,12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023,000 ▲466,000
이더리움 4,302,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40,000 ▲180
메탈 2,731 ▲15
리스크 2,775 ▲8
리플 726 ▲1
에이다 667 ▼1
스팀 385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901,000 ▲399,000
비트코인캐시 672,000 ▲7,500
비트코인골드 49,000 ▲1,240
이더리움 4,296,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39,900 ▲140
리플 725 ▲1
퀀텀 5,130 0
이오타 304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