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바이오, 항생제 신공장에 500억 투입...“수익모델 다각화”

기사입력:2023-07-14 18:34:48
[로이슈 전여송 기자]
대웅바이오가 항생제 사업을 1000억원 규모로 키우기 위해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다.

대웅바이오(대표 진성곤)는 최근 500억원을 투입해 ‘세파로스포린(세파)’ 항생제 전용 신공장 건설을 결정한 데 이어 신공장을 통해 항생제 사업을 지속 및 확대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대웅바이오에 따르면 세파 계열의 항생제는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 낮은 약가 등으로 시장성이 떨어지는 사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항생제 사업 철수를 고민하는 제약사가 많아지면서 수급난이 심각해질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도 최근 항생제 등의 의약품 공급부족 문제를 발표하기도 했다.

대웅바이오는 전략적·공익적 차원에서 500억원을 투입해 항생제 분야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간다. 먼저 신공장 생산 능력을 획기적으로 키워 사업의 규모적 성장에 집중한다. 신공장 생산 규모를 기존 공장대비 2배로 늘리면서 최신 설비와 우수 의약품 제조·관리 기준(cGMP) 수준으로 품질을 관리해 고품질 제품을 안정적으로 생산 및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대웅바이오는 국내 항생제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고 국민 건강 증진을 돕는 기업으로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이어 대웅바이오는 안정적으로 항생제를 공급해 국내 시장 점유율을 넓혀나가고 CMO(위탁생산) 운영을 확대시켜 국내 세파 항생제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웅바이오는 늘어난 생산 능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항생제 부족으로 인한 수요에도 탄력적으로 대응해 수익모델을 다각화시킨다는 전략이다.
진성곤 대웅바이오 대표는 “대웅바이오는 녹록치 않은 투자·시장 환경에서도 위기를 기회를 바꾸기 위해 전략적으로 투자를 결정한 것이고 1000억 규모로 사업을 키우겠다”며 “항생제 신공장 건설이 완료되는 대로 생산 라인을 가동해 공백 없이 국민 건강을 지키는 기업으로 대웅제약과 함께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18 ▼17.96
코스닥 846.51 ▼0.57
코스피200 371.55 ▼2.1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649,000 ▲449,000
비트코인캐시 714,000 ▲4,000
비트코인골드 53,100 ▼50
이더리움 5,183,000 ▲108,000
이더리움클래식 45,070 ▲1,260
리플 745 ▲1
이오스 1,201 ▲9
퀀텀 5,310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679,000 ▲486,000
이더리움 5,185,000 ▲108,000
이더리움클래식 45,010 ▲1,070
메탈 2,710 ▼16
리스크 2,494 ▼12
리플 745 ▲1
에이다 692 ▲2
스팀 388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700,000 ▲585,000
비트코인캐시 712,000 ▲2,500
비트코인골드 51,800 0
이더리움 5,181,000 ▲111,000
이더리움클래식 44,730 ▲1,050
리플 745 ▲2
퀀텀 5,310 ▲10
이오타 31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