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차병원 송승훈 교수 "남성 나이 증가에 따른 가임력 감소 확인"

기사입력:2023-06-25 14:50:49
[로이슈 전여송 기자]
차 의과학대학교 강남 차병원(원장 노동영) 비뇨의학과 송승훈, 이태호 교수는 남성의 나이 증가에 따른 가임력 감소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보고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비뇨의학회 공식저널(Investigative and Clinical Ur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여성에서는 나이 증가에 따라 난소기능 저하 등 가임력이 감소한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남성에서는 나이 증가가 가임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적고,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어도 가임력이 유지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난임의 원인 중 30~40%는 남성난임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지만 여성에서의 임신, 출산처럼 눈에 보이는 형태로 나타나지 않아 남성난임 문제에 대한 인식은 상대적으로 낮다.

송승훈 교수는 늦어지는 결혼 시기와 재혼의 증가 등으로 남성 나이의 증가가 가임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평가하기 위해 외형적으로 건강한 35세 미만의 젊은 남성군과 45세 이상 나이 군의 정액과 혈중 생식호르몬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결과, 45세 이상 군에서 35세 미만 군에 비해 유의한 정액량 감소, 정자운동성 감소, 생식호르몬수치 차이가 관찰되어 남성에서도 나이의 증가에 따른 가임력의 감소 가능성을 확인했다.

강남 차병원 비뇨의학과 송승훈 교수는 본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임신율이나 2세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를 계획 중이다.

송승훈 교수는 “최근 결혼 연령이 높아지면서 여성 뿐만 아니라 남성들도 가임력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연령에 따른 가임력 감소를 확인한만큼 남성의 경우 외형적으로 건강하더라도 임신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무정자증과 같은 중요 이상이 동반된 경우가 있을 수 있으며 결혼 전에 반드시 정액 검사 등의 가임력 검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87.60 ▼34.21
코스닥 839.41 ▼7.17
코스피200 366.08 ▼5.5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182,000 ▲437,000
비트코인캐시 686,000 ▲2,000
비트코인골드 49,000 ▲240
이더리움 5,164,000 ▲60,000
이더리움클래식 44,130 ▲380
리플 730 0
이오스 1,153 ▲11
퀀텀 5,175 ▲6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197,000 ▲338,000
이더리움 5,166,000 ▲58,000
이더리움클래식 44,170 ▲280
메탈 2,614 ▲21
리스크 2,331 ▲5
리플 731 ▼1
에이다 646 ▲4
스팀 377 ▲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113,000 ▲341,000
비트코인캐시 686,000 ▲2,000
비트코인골드 49,900 0
이더리움 5,160,000 ▲52,000
이더리움클래식 44,110 ▲350
리플 730 ▼1
퀀텀 5,170 ▲60
이오타 315 ▲5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