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강시혁 교수팀 "AI로 심혈관 스텐트 시술 정확도 ↑"

기사입력:2023-06-15 22:44:31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 사진=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 사진=분당서울대병원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전여송 기자]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팀(의정부 을지대병원 순환기내과 문인태 교수)이 복잡한 심혈관 조영술 분석 및 시술에도 인공지능(AI)을 활용할 수 있다고 15일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협심증, 심근경색과 같이 심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면 스텐트를 넣어 혈관을 넓히는 시술을 하는데 연간 약 7만 명의 환자가 심혈관 스텐트 삽입술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텐트 삽입술 전에 심혈관 모양과 협착 여부를 파악할 수 있는 심혈관 조영술을 시행하는데, 심혈관 조영술은 영상이 복잡하고 작은 혈관 안의 3차원 구조를 모두 파악하기 어려운 단점이 있다. 이 때문에 스텐트 시술이 필요한 환자의 4명 중 1명은 심혈관의 정확한 평가를 위해 고가의 의료장비(약 180만원)인 혈관 내 초음파를 추가로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강시혁 교수팀은 심혈관을 자동으로 분석해주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AI-QCA)가 혈관 내 초음파를 대체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혈관 내 초음파를 추가로 시행한 환자 47명을 대상으로 ▲협착된 직경 백분율 ▲ 협착된 영역 백분율 ▲병변 길이 ▲ 최소 내강면적 등의 결과가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결과와 얼마나 일치하는지 확인했다.

그 결과 시술시 중요한 지표인 혈관의 직경 및 넓이, 병변의 길이가 혈관 내 초음파 검사로 측정한 지표와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로 측정한 지표가 최소 60%에서 최대 80%까지 상관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병변 식별률은 88.7%, 병변 크기의 차이는 10mm 내외로 큰 차이가 없었다.

특히, AI 소프트웨어는 실시간으로 심혈관의 병변여부, 병변의 길이, 직경 등의 정보를 제공하여 스텐트의 길이와 직경을 결정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어 의사의 높은 숙련도를 요구하는 스텐트 시술에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병행해서 사용한다면 더욱 효과적인 검사 및 시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3.46 ▼0.72
코스닥 845.72 ▼0.79
코스피200 371.41 ▼0.1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681,000 ▼300,000
비트코인캐시 688,000 ▲4,000
비트코인골드 49,870 ▼180
이더리움 5,062,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41,450 ▲100
리플 729 0
이오스 1,163 ▲7
퀀텀 5,235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759,000 ▼276,000
이더리움 5,056,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1,500 ▼130
메탈 2,670 ▼21
리스크 2,416 ▲6
리플 729 ▼1
에이다 658 ▼1
스팀 381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695,000 ▼238,000
비트코인캐시 687,000 ▲3,000
비트코인골드 50,800 0
이더리움 5,057,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41,430 ▲60
리플 728 ▼1
퀀텀 5,200 ▼5
이오타 309 ▼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