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화경제특구법 2006년 발의 후 17년 만에 국회 본회의 통과

김동연 지사, “경기북부야말로 평화경제특구 최적지, 유치에 최선 다하겠다” 기사입력:2023-05-26 16:17:51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차영환 기자]
김포·파주·연천 등 접경지역을 평화경제특별구역으로 지정하고 산업단지나 관광특구를 조성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한 ‘평화경제특구법’이 2006년 첫발의 후 17년 만에 국회 본 의회를 통과했다.

경기도는 평화경제특구 조성을 위한 ‘평화경제특별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평화경제특구법)’이 지난 2월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를 통과한 후 법제사법위원회 전체 회의를 거쳐 25일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평화경제특구법안은 북한 인접 지역에 ‘평화경제특구’를 지정하고 운영할 수 있는 법적 근거로 지난 2006년 처음 발의됐다.
평화경제특구는 시·도지사의 요청에 따라 통일부·국토교통부 장관이 공동으로 지정하며 지방세·부담금 감면 및 자금 지원 등 혜택이 주어지는 산업단지나 관광특구를 조성할 수 있다. 대상 지역은 경기 김포·파주·연천, 인천 강화·옹진, 강원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이나 향후 시행령 제정에 따라 대상 지역이 더 늘어날 수 있다.

평화경제특구로 지정되면 개발사업시행자는 토지 수용 및 사용, 도로·상하 수 시설 등의 기반 시설 설치 지원, 각종 지방세 및 부담금 감면 혜택을 얻을 수 있다. 입주기업 역시 지방세 감면, 조성 부지의 임대료 감면과 운영자금 지원 등을 받을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경기연구원이 2015년 발표한 경기도의 통일경제특구(평화경제특구) 유치 효과분석 자료에 따르면 경기북부지역에 약 330만㎡(100만평) 규모의 경제특구 조성 시 생산유발효과는 6조원(전국 9조원), 고용 창출 효과는 5만 4천명(전국 7만 3천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총 32회에 걸쳐 국회와 중앙정부에 평화경제특구법을 제정하고 특구를 경기도에 유치해 달라고 건의해 왔다.
또 평화경제특구법 제정과 경기북부 유치를 주제로 2018년, 2019년, 2021년 세 차례의 토론회를 여는 한편 통일경제특구 유치 방안, 통일경제특구 개발 기본구상, 통일경제특구 맞춤형 법안연구 등 경기도 차원의 연구를 추진해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70년 넘게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해 온 경기 북부야말로 평화경제특구의 최적지라 생각한다” 라며 “평화경제특구가 현재 추진 중인 경기북부특별자치도와 함께 지역을 넘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4.10 ▼14.32
코스닥 858.96 ▼3.23
코스피200 373.86 ▼2.1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540,000 ▼147,000
비트코인캐시 591,500 ▼3,500
비트코인골드 35,710 ▼470
이더리움 4,937,000 ▼26,000
이더리움클래식 33,920 ▼230
리플 711 ▼2
이오스 869 ▼8
퀀텀 3,860 ▼3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503,000 ▼185,000
이더리움 4,942,000 ▼25,000
이더리움클래식 33,950 ▼200
메탈 1,563 ▼10
리스크 1,468 ▼25
리플 710 ▼4
에이다 566 ▼5
스팀 275 ▼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543,000 ▼185,000
비트코인캐시 590,500 ▼5,500
비트코인골드 36,230 0
이더리움 4,939,000 ▼25,000
이더리움클래식 33,910 ▼180
리플 710 ▼3
퀀텀 3,895 ▲145
이오타 246 ▼3
ad